Home 교회소개 교육/훈련 부서 및 전문사역 나눔터 사랑TV
  
DreamCafe Home Sign-In My Cafe
 Keep me signed in
Don't have a Sa-Rang ID?I can't access my account

암송의 모든 것
  스마트 암송카드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
  2부예배팀 암송
  히브리서 11장 암송
  암송 플러스
믿어서 남 주자
  암송 간증
  은쟁반에 금사과
  날마다 특새
빛으로 그린 그림
  모임 사진
  일반 사진
노래 중에 노래
  영영 부를 나의 찬송
  Isa 4321
et cetera
  詩U어갠
  자유 게시판
  房明錄(손님방)
나의 암송노트
  111
  111
  111
  111
  111
  111

드림카페 통계
 - Total 4,030,791
 - Today 199
 - Content 1,345
 - Comment 1,522

 
et cetera - 자유 게시판
Classic WebZine Gallery

보이지않는 하나님

 
장수경  2021-05-27 12:25:40  글쓴이의 개인홈페이지http://Zoom-in Zoom-out

자연의생명력5.jpg

보이지 않는 하나님????(펌글)

제2차 世界大戰이 끝난 후 영국에서 하나님은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회의가 있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하여 천문학 박사와 의학 박사 두 사람이 강연을 하였다.

먼저 천문학 박사가 강연을 시작했다.

"얼마 전에 저는 최신형 망원경을 갖게 되었는데, 이망원경은 현재 우리가 발견한

가장 멀리 있는 별도 볼 수 있는 고성능 망원경입니다.

그런데 이 망원경으로 아무리 천체를 살펴도 하나님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정말로 하나님이 계시다면 하나님의 옷깃이라도 보여야 되는데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저는 그래서 하나님이 없다는 것을 확신합니다.

그러자 많은 청중이 환호하며 박수를 쳤다.

''맞아! 맞아!

하나님은 없는 게 틀림없어!''

 

두 번째 강연자는 의학 박사 였다.

그는 이렇게 주장했다. 나는 평생을 의학을 연구하며 살았습니다.

그런데 기독교인들은 사람에게는 영혼이 있다고 주장하는데 나는 도무지 그것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나는 그동안 수많은 사람을 수술했으며 시신을 부검해 본적도 한두 번이 아닙니다.

그러나 한 번도 영혼을 본적이 없습니다. 도대체 영혼이 어디에 있다는 것입니까?

살 속에 있습니까? 뼛속에 있습니까? 아니면 핏속에 있습니까?

역시 그렇군, 기독교인들이나 성경은 다 거짓이야! 도대체 영혼이 어디에 있단 말이야?"

수많은 청중이 큰소리로 환호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강연이 끝나고 사회자가 청중을 향해 질문을 하라고 했으나 모두들 잠자코 있었다.

사회자는 "그러면 이것으로 하나님이 없다는 것이 증명 되었으므로 회의를 마칩니다. 라고 말했다.

그때 맨 앞에 앉아있던 할머니가 "제가 할 말이 있습니다". 라고 하더니 연단위로 올라갔다.

할머니는 먼저 천문학 박사께 질문을 했다.

"박사님. 박사님이 갖고 계신 그 망원경은 아주 고성능 망원경이죠?

예. "무엇이든 잘 보이지요?" 예. "그렇다면 바람도 보입니까?"

바람이 보이느냐고 물었습니다. ''바람은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면 바람이 없습니까?" ''있습니다.''

''어떻게 있습니까? 보이지도 않는데."

''하나님이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없다고 하는 것은 옳은 말입니까?"

"또 바람도 볼 수없는 망원경을 갖고 하나님을 볼 수 있습니까?'' "......."

천문학 박사는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다,

 

곧이어 할머니는 의학 박사를 향해 질문을 던졌다.

''박사님은 아내가 있습니까? '' '' 예"  ''자녀도 있습니까?''  ''예"

''그러면 박사님은 아내와 자녀들을 사랑하십니까?''  "예,

저는 제 아내와 자식들을 무척 사랑하고 있습니다.''  ''그래요? 그렇다면 칼을 가져오세요.

내가 박사님을 해부해서 아내와 자식을 사랑하는 그 사랑이 어디에 들었는지 확인해 보고 싶습니다.

도대체 그 사랑이 "살"속에 들어있습니까? 아니면 "뼛"속에 들어있습니까? 아니면 "핏"속에 들어있습니까?

도대체 박사님이 말하는 "사랑"은 어디에 들어있습니까?

그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하나님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모였던 이 회의는 한 할머니의 급소를 찌르는

송곳 같은 질문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이 살아 계시다는 것을 증명하는 회의가 되고 말았다.

 

file   Attached:

Author 글쓴이 소개: 장수경
본인을 소개하는 글을 쓰고 싶으신 분들은 간단한 소개글을 정보수정(Info)을 클릭한 후, 자기소개글란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기여도 21 70%
댓글로 소중한 의견을 남기고 싶으신 분들은 로그인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장수경 샬롬 암송반 지체들에게 문안 드립니다.
참으로 얼마만인지요?!
그동안 평안 하셨지요들?
오랫만에 방문하고 보니 감개가 무량합니다. ㅋㅎㅎ
오늘 모처럼 나누고싶은 글이 있어서 올렸네요

5월도 이제 다가는데 청포도가 익는 6월이 코앞에 왔습니다.
나그네 로 사는 세상, 오늘도 살아계신 하나님과 동행하며 구름에 달가듯 여유롭게 걸어갑시다
승리자의 발걸음은 한걸음 한걸음이 천금같으니까요
기여도 21 70% 
 Delete the comment  Modify the comment
2021-05-27
12:35:48


fish153 샬롬 장수경 권사님! 좋은 글 올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코비드-19 시대에 하나님의 임마누엘 되심과 무소부재하심을 더욱 절감합니다. 늘 건강하세요. 영육 간에. 기여도 4 7.2% 
 Delete the comment  Modify the comment
2021-05-28
20:36:47


장수경 샬롬 장로님 안녕하시죠?
아멘 감사합니다.
기여도 21 70% 
 Delete the comment  Modify the comment
2021-05-29
19:23:27



† 본 게시판에 게재된 글과 사진들 중 삭제를 원하시는 분들은 webmaster@sarang.com으로 본명, 전화번호, 이유를 빠짐없이 이메일로 보내시면 절차에 의거하여 조치합니다.
† 사진 원본을 다운로드하고자 할 경우, 사진 위로 마우스를 옮긴 후 오른쪽 마우스버튼을 클릭하고 새창열기(Open Link in New Window)를 선택한 후 새로 뜬 원본 사진을 그림저장(Save Picture As)을 선택하여 저장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arrow  자유 게시판old_head  보이지않는 하나님 image [3] 장수경 2021/05/27 51 2

378  자유 게시판old_head  20 불 짜리 / 장수경 image [2] 장수경 2018/09/29 746 28

377  자유 게시판old_head  안 웃기면 환불해 드림  달달 2015/05/17 1707 84

376  자유 게시판old_head  유머 중의 유머  달달 2015/03/28 1220 72

375  자유 게시판old_head  탕자의 귀향...? [3] PARK SOOSEONG 2015/02/24 1357 103

374  자유 게시판old_head  '신원을 강건하게'는 무슨 뜻?  달달 2014/11/02 5463 84

373  자유 게시판old_head  양화진 선교사묘역을 밝히는 묘비명  달달 2014/09/20 2493 102

372  자유 게시판old_head  [안 웃기면 오백원] 고객서비스 '끝판왕'  달달 2014/01/24 1206 83

371  자유 게시판old_head  [웃음제작소] 말에 관한 퀴즈  달달 2014/01/05 1954 93

370  자유 게시판old_head  2013 특새준비_둘 image  달달 2013/11/24 3092 75

369  자유 게시판old_head  2013 특새준비_하나  달달 2013/11/09 1240 79

368  자유 게시판old_head  중국집 사장님의 따스한 센스 image  달달 2013/11/03 1177 80

367  자유 게시판old_head  [머니백 개런티 유머] 중국집 사장님의 센스 image [3] 달달 2013/10/18 1750 99

366  자유 게시판old_head  노창수 목사님의 위임을 축하하면서 이 영상을 올립니다  김주택 2012/10/28 1348 90

365  자유 게시판old_head  [오늘의 영어 1] Only one life, image  달달 2012/10/02 1665 135

364  자유 게시판old_head  베리칩 관련 극단적 시한부 종말론 요주의!!  달달 2012/09/11 1633 102

363  자유 게시판old_head  이승복 X파일 [유머]  달달 2012/08/14 1887 120

362  자유 게시판old_head  한국, 레바논 3:0 완파!!(월드컵 최종예선) [1] 달달 2012/06/12 2713 162

361  자유 게시판old_head  영화 '코리아'의 실제 경기장면  달달 2012/06/05 2837 171

360  자유 게시판old_head  당회운영의 원칙 [2] 김주택 2012/05/21 2263 125

359  자유 게시판old_head  할아버지 쌈짓돈  김주택 2012/03/19 1751 123

358  자유 게시판old_head  자녀들에게 줄 수 있는 최고 선물은  김주택 2012/03/13 1530 108

357  자유 게시판old_head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김주택 2012/03/09 1513 112

356  자유 게시판old_head  교만하게 되면  김주택 2012/03/06 1513 101

355  자유 게시판old_head  성공하는 사람은 ‘버릴 때’를 안다  김주택 2012/03/06 1481 110

354  자유 게시판old_head  누나 미안해!  김주택 2012/03/01 1856 111

353  자유 게시판old_head  찬양에 몰입한 달달님의 모습 image [3] 신제철 2012/02/29 1744 132

352  자유 게시판old_head  천사같은 아내/전찬구  김주택 2012/02/28 1546 106

351  자유 게시판old_head  감사하면 시야가 넓어진다.  김주택 2012/02/25 1689 134

350  자유 게시판old_head  웃어버려라!  김주택 2012/02/25 1208 113

349  자유 게시판old_head  어떤 소나무의 고백 [3] 김주택 2012/02/24 1543 118

348  자유 게시판old_head  소나무는 강인하다 [1] 김주택 2012/02/24 1468 95

347  자유 게시판old_head  너무 예쁘게 잘 생긴 여자는  김주택 2012/02/23 1625 110

346  자유 게시판old_head  표범은 그 아름다운 털가죽으로 인해  김주택 2012/02/23 1882 157

345  자유 게시판old_head  현명한 사람은 큰 불행도 작게 처리해 버린다.  김주택 2012/02/23 1756 126

344  자유 게시판old_head  아름다운 매화 [1] 김주택 2012/02/22 1424 130

343  자유 게시판old_head  젊음을 올바로 다스릴 줄 아는 사람만이  김주택 2012/02/21 1449 106

342  자유 게시판old_head  엄마의 마지막 식사  김주택 2012/02/21 1540 114

341  자유 게시판old_head  너무 웃겨서 배꼽 빠지는 줄 알았어요!  김주택 2012/01/21 3386 188

340  자유 게시판old_head  구름만 바라보지 말고~~~  김주택 2012/01/14 1508 96

339  자유 게시판old_head  Merry Christmas & Happy New Year [2] 김주택 2011/12/23 1620 92

338  자유 게시판old_head  눈물의 졸업식 [1] 김주택 2011/12/10 1875 119

337  자유 게시판old_head  행복한 12월/정용철  김주택 2011/12/08 1987 184

336  자유 게시판old_head  요리사와 딸  김주택 2011/12/06 1690 123

335  자유 게시판old_head  동생의 차비 [2] 김주택 2011/12/03 1830 121

334  자유 게시판old_head  아름다운 경치!  김주택 2011/12/01 1447 118

333  자유 게시판old_head  알면서 실천하지 않는 것은  김주택 2011/11/28 2166 187

332  자유 게시판old_head  아들에게 주는 교훈  김주택 2011/11/27 1741 123

331  자유 게시판old_head  하나님의 복음이신 예수님  김주택 2011/11/25 1710 126

330  자유 게시판old_head  내 자동차에 날아든 벽돌 한장  김주택 2011/11/23 1917 153


1   2    3    4    5    6    7    8  
실시간접속:32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