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교회소개 교육/훈련 부서 및 전문사역 나눔터 사랑TV
  
DreamCafe Home Sign-In My Cafe
 Keep me signed in
Don't have a Sa-Rang ID?I can't access my account

암송의 모든 것
  스마트 암송카드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
  2부예배팀 암송
  히브리서 11장 암송
  암송 플러스
믿어서 남 주자
  암송 간증
  은쟁반에 금사과
  날마다 특새
빛으로 그린 그림
  모임 사진
  일반 사진
노래 중에 노래
  영영 부를 나의 찬송
  Isa 4321
et cetera
  詩U어갠
  자유 게시판
  房明錄(손님방)
나의 암송노트
  111
  111
  111
  111
  111
  111

드림카페 통계
 - Total 3,101,950
 - Today 235
 - Content 1,334
 - Comment 1,504

 
et cetera
Classic WebZine Gallery

즐거운 배신!

 
김주택  2011-10-31 20:44:45  Zoom-in Zoom-out



    50대 중반을 훌쩍 넘긴 K씨는 얼마 전 혼기가 꽉 찬 딸을 출가시켰다. 지난 28년 간 미운정 고운정 다 든 딸을 보내면서 결혼식장에서 울 것만 같아 내심 고민도 하였다. 웨딩마치가 울리고 딸의 손을 신랑에게 인계해 주고 난 후 K씨는 흘깃 딸의 모습을 쳐다보았다. 그런데 딸은 슬퍼하기는커녕 얼굴에 환한 웃음마저 지어 보이고 있었다. 신혼여행을 떠나면서도 딸의 어느 곳에서도 슬픈 구석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었다. 애비가 돼서 딸의 슬퍼하는 모습을 기대했다는 것이 구닥다리 같은 생각도 들었지만 한편으로는 배신감마저 들었다. 요 몇 년 동안의 일을 되돌아보면 그런 배신은 여러 면에서 있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운 좋게도 취직이 되었지만 금방 25세가 넘어가는 딸에게 백마 탄 남자가 나타나서 데려가기를 은근히 기대했었다. 자신의 딸이지만 얼굴도 그만하면 괜찮고 직장도 있어서 친구들 딸의 청첩장을 받을 때마다 조금씩 급해지는 마음은 어쩔 수가 없었다. 그런데도 딸은 전혀 결혼할 생각이 없는 듯 했다. 한편으로는 이러다가 영원히 혼자 사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한 마음도 들었지만 애비와 떨어지는 것이 아쉬워 결혼을 결심 못하는 것이라는 나름대로 즐거운(?) 해석도 해 보았다. 그러더니 두 달 전 그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딸이 갑자기 배신을 했다. 결혼을 시켜달라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농담이라도 애비와 떨어지는 것을 아쉬워 한다는 말은 전혀 없었다. 게다가 사위 될 남자를 집으로 데려왔기에 이것저것 소감을 얘기 했더니 아 글쎄 애비 편은 전혀 들지 않고 오히려 애인을 두둔하기에 급급한 배신을 유감없이 보여 주는 것이 아닌가? 역시 여자는 출가외인이라는 옛말이 하나도 틀리지 않는구나 생각하며 슬며시 30년 전의 아내를 연상했다. 아내 역시 장인어른을 가볍게 배신하고 K씨에게 왔다고 생각하니 이것이 인생이구나 하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가 없었다. 며칠 후 신혼여행을 마치고 온 딸과 모처럼 마주 앉을 시간이 있었다. K씨는 이 기회다 싶어 딸에게 정말 너는 애비와 떨어지는 것이 전혀 슬프지 않았느냐고 슬며시 물어 보았다. 그랬더니 딸은 "제가 슬퍼하면 아빠가 더욱 슬퍼 할 것 같아 결혼식장에서 일부러 환한 웃음을 지었다" 고 대답하는 것이다. 참으로 뒷머리를 때리는 영악한 대답이었다. 그러나 거짓말인 줄 알면서도 "그럼 그렇지, 누구 딸인데" 하는 흐뭇한 마음도 들었다. 일순 딸이 계속 배신하지 않고 삼십을 넘겼다면 어떠했을까 하는 상상을 하자 K씨는 배신한 딸이 고맙고 배신의 기회 제공자인 사위 녀석이 예뻐 보이기까지 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사위는 백년손님" 이라는 의미를 이제야 알 것 같았다. 그래, 세상의 딸들아, 순진한 애비들 걱정은 말고 때가 되면 언제든지 즐거운 배신을 해다오. 에이, 이 귀여운 배신자야. - 좋은글 중에서 -
file   Attached:

Author 글쓴이 소개: 김주택
남가주사랑의교회 상담목사 역임기여도 14 79.6%
댓글로 소중한 의견을 남기고 싶으신 분들은 로그인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달달 딸을 향한 아버지의 애잔한 마음,
저도 언젠가 체험할 때가 오겠지요.
기쁘고도 슬픈 그날!
기여도 22 72% 
 Delete the comment  Modify the comment
2011-11-03
15:19:05


김주택 United States 대기자님!
대기자님의 따님 넘 잘 생겨서
매우 훌륭한 배우자를 만나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아름답고 훌륭한 가정을 이룰 줄 믿습니다.
제가 그때까지 살면 좋겠는데~~~
기여도 14 79.6% 
 Delete the comment  Modify the comment
2011-11-03
17:12:27



† 본 게시판에 게재된 글과 사진들 중 삭제를 원하시는 분들은 webmaster@sarang.com으로 본명, 전화번호, 이유를 빠짐없이 이메일로 보내시면 절차에 의거하여 조치합니다.
† 사진 원본을 다운로드하고자 할 경우, 사진 위로 마우스를 옮긴 후 오른쪽 마우스버튼을 클릭하고 새창열기(Open Link in New Window)를 선택한 후 새로 뜬 원본 사진을 그림저장(Save Picture As)을 선택하여 저장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40  詩U어갠old_head  누렁이 image  장수경 2017/05/21 117 9

639  詩U어갠old_head  신발( 제8회 국민일보 신춘문예 신앙시 최우수상) 정경해 image [1] 장수경 2016/11/03 454 22

638  詩U어갠old_head  야곱아! (백낙원) image [2] 장수경 2016/10/10 403 19

637  詩U어갠old_head  이름 없는 여인이 되어 노천명 image [2] 장수경 2016/07/13 627 20

636  詩U어갠old_head  커피 맛 image [3] 장수경 2016/06/07 481 26

635  詩U어갠old_head  이제야 알았네 ---정민 image [2] 장수경 2016/03/22 564 28

634  詩U어갠old_head  북한강가에서 image [1] 장수경 2016/01/12 523 22

633  詩U어갠old_head  모리아산의 눈물 image [2] 장수경 2015/12/20 1521 56

632  詩U어갠old_head  성탄에 드리는 기도 - 작자 미상 image [1] 달달 2015/12/02 759 32

631  詩U어갠old_head  가을단풍 image [2] 장수경 2015/10/22 636 38

630  詩U어갠old_head  석류 - 조운  달달 2015/10/14 446 30

629  詩U어갠old_head  가을벌레 - 홍성란  달달 2015/10/14 402 21

628  詩U어갠old_head  미쳤다고 부쳐주나 - 이종문  달달 2015/09/30 575 36

627  詩U어갠old_head  안개꽃 image [2] 장수경 2015/07/16 786 42

626  詩U어갠old_head  7월 - 허연  달달 2015/07/02 590 55

625  詩U어갠old_head  늙은 꽃 - 문정희 image  장수경 2015/06/12 595 57

624  자유 게시판old_head  안 웃기면 환불해 드림  달달 2015/05/17 1013 60

623  詩U어갠old_head  마음의 달 - 천양희 image [4] 장수경 2015/05/16 973 61

622  詩U어갠old_head  어머니 - 천양희 image [1] 달달 2015/05/05 642 38

621  詩U어갠old_head  봄날 - 이문재 image  달달 2015/04/27 585 41

620  詩U어갠old_head  옛 노트에서 - 장석남  달달 2015/04/20 585 55

619  房明錄(손님방)old_head   03/29/2015 주일 이슬비 찬양... 주 하나님 독생자 예수 - 선포하라 부활하신 - 주님 큰 영광 받으소서 - 찬양 알렐루야 알렐루야  달달 2015/04/05 1074 71

618  房明錄(손님방)old_head   03/29/2015 주일 이슬비 찬양... 그때 그무리들이 - 예수 나를 위하여(십자가로 가까이) - 갈보리 십자가의 - 주 달려 죽은 십자가  달달 2015/03/29 925 68

617  자유 게시판old_head  유머 중의 유머  달달 2015/03/28 732 61

616  房明錄(손님방)old_head  03/22/2015 주일 이슬비 찬양... 주님 내 길 예비하시니 - 오 이 기쁨 주님 주신 것 - 내 영혼에 햇빛 비치니  달달 2015/03/13 1375 98

615  房明錄(손님방)old_head  03/08/2015 주일이슬비 찬양...내 맘의 주여 소망 되소서-어둔 죄악 길에서-널 사랑하심(날 사랑하심) [1] 달달 2015/03/05 1367 88

614  詩U어갠old_head  포근한 봄 - 오규원 [2] 달달 2015/03/02 1402 72

613  房明錄(손님방)old_head  03/01/2015 주일이슬비 찬양...바다같은 주의 사랑-내 영혼이 은총입어-주 안에 있는 나에게  달달 2015/02/27 1003 88

612  詩U어갠old_head  나무들의 약속 [4] 장수경 2015/02/27 558 58

611  자유 게시판old_head  탕자의 귀향...? [3] David Park 2015/02/24 811 84

610  詩U어갠old_head  식탁 - 이성복 image [2] 달달 2015/02/22 497 53

609  房明錄(손님방)old_head  02/22/2015 주일 이슬비 찬양...사랑합니다 나의 예수님-나의 주 나의 주-구름 같은 이 세상 [1] 달달 2015/02/15 1474 102

608  詩U어갠old_head  벌써 - 오세영 [3] 장수경 2015/02/12 444 50

607  房明錄(손님방)old_head  02/15/2015 주일 이슬비 찬양...목 마른 사슴-내게 있는 향유 옥합-주 예수 대문밖에  달달 2015/02/08 928 81

606  房明錄(손님방)old_head  02/08/2015 주일 이슬비 찬양...너의 하나님 여호와가-새벽부터 우리-내가 이제 살아도 [1] 달달 2015/02/07 1329 91

605  房明錄(손님방)old_head  02/01/2015 주일 이슬비 찬양...낮엔 해처럼-내 주 되신 주를-왕이신 나의 하나님-아바 아바 아버지  달달 2015/01/31 1014 84

604  房明錄(손님방)old_head  01/25/2015 주일 이슬비 찬양...예수를 나의 구주 삼고-복의 근원-주님 손에 맡겨 드리리  달달 2015/01/18 794 81

603  房明錄(손님방)old_head  01/18/2015 주일 이슬비 찬양...-하나님의 나팔소리-변찮는 주님의 사랑과-나의 사랑 나의 생명  달달 2015/01/18 826 92

602  房明錄(손님방)old_head  01/11/2015 주일 이슬비 찬양...그 크신 하나님의 사랑-오직 주의 사랑에 매여-주와 같이 길 가는 것  달달 2015/01/14 801 71

601  詩U어갠old_head  늙은 어머니의 발톱을 깎아드리며 - 이승하 [2] 달달 2015/01/14 448 55

600  詩U어갠old_head  너를 위하여 - 김남조  달달 2015/01/10 894 55

599  詩U어갠old_head  장미와 가시 - 김승희 image [5] 장수경 2015/01/05 974 74

598  詩U어갠old_head  나눔의 신비 - 박노해  달달 2015/01/01 386 50

597  詩U어갠old_head  이 해를 보내며 - 김규동 image [1] 달달 2014/12/27 478 60

596  詩U어갠old_head  별 하나 - 김형영  달달 2014/12/21 365 51

595  詩U어갠old_head  이 해가 끝이라면 - 작자 미상 image [2] 달달 2014/12/12 518 62

594  詩U어갠old_head  고향이 있었다 - 고영준 image [3] 장수경 2014/12/10 607 74

593  房明錄(손님방)old_head  12/14/2014 주일 이슬비 찬양...오늘 집을 나서기 전-구유에 누운 거룩한 아기 [4] 달달 2014/12/07 1422 75

592  房明錄(손님방)old_head  12/07/2014 주일 이슬비 찬양...얼마나 인생길-죄인들을 위하여-주 예수보다 더 [1] 달달 2014/12/06 1110 83

591  詩U어갠old_head  더딘 슬픔 - 황동규  달달 2014/12/01 449 57


1   2    3    4    5    6    7    8    9    10  ··· 13
실시간접속:3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