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교회소개 교육/훈련 부서 및 전문사역 나눔터 사랑TV
  
DreamCafe Home Sign-In My Cafe
 Keep me signed in
Don't have a Sa-Rang ID?I can't access my account

암송의 모든 것
  스마트 암송카드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
  2부예배팀 암송
  히브리서 11장 암송
  암송 플러스
믿어서 남 주자
  암송 간증
  은쟁반에 금사과
  날마다 특새
빛으로 그린 그림
  모임 사진
  일반 사진
노래 중에 노래
  영영 부를 나의 찬송
  Isa 4321
et cetera
  詩U어갠
  자유 게시판
  房明錄(손님방)
나의 암송노트
  111
  111
  111
  111
  111
  111

드림카페 통계
 - Total 2,788,338
 - Today 166
 - Content 1,290
 - Comment 1,503

 
암송의 모든 것
Classic WebZine Gallery

07/20/2013 시편 121:1-8

 
달달  2013-07-20 08:22:23  Zoom-in Zoom-out

시편 121:1-8 [개역개정] 7-20-2013

1 내가 산을 향하여 눈을 들리라

나의 도움이 어디서 올까

2 나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에게서로다

3 여호와께서 너를 실족하지 아니하게 하시며

너를 지키시는 이가 졸지 아니하시리로다

4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는 졸지도 아니하시고

주무시지도 아니하시리로다

5 여호와는 너를 지키시는 이시라

여호와께서 네 오른쪽에서 네 그늘이 되시나니

6 낮의 해가 너를 상하게 하지 아니하며

밤의 달도 너를 해치지 아니하리로다

7 여호와께서 너를 지켜 모든 환난을 면하게 하시며

또 네 영혼을 지키시리로다

8 여호와께서 너의 출입을 지금부터 영원까지 지키시리로다

 

 

Psalms 121:1-8 [NIV]

1 I lift up my eyes to the hills-

where does my help come from?

2 My help comes from the LORD,

the Maker of heaven and earth.

3 He will not let your foot slip-

he who watches over you will not slumber;

4 indeed, he who watches over Israel

will neither slumber nor sleep.

5 The LORD watches over you-

the LORD is your shade at your right hand;

6 the sun will not harm you by day,

nor the moon by night.

7 The LORD will keep you from all harm-

he will watch over your life;

8 the LORD will watch over your coming and going

both now and forevermore.

 

 

시편 121:1-8 [개역한글]

1 내가 산을 향하여 눈을 들리라

나의 도움이 어디서 올꼬

2 나의 도움이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에게서로다

3 여호와께서 너로 실족지 않게 하시며

너를 지키시는 자가 졸지 아니하시리로다

4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자는 졸지도 아니하고

주무시지도 아니하시리로다

5 여호와는 너를 지키시는 자라

여호와께서 네 우편에서 네 그늘이 되시나니

6 낮의 해가 너를 상치 아니하며

밤의 달도 너를 해치 아니하리로다

7 여호와께서 너를 지켜 모든 환난을 면케 하시며

또 네 영혼을 지키시리로다

8 여호와께서 너의 출입을 지금부터 영원까지 지키시리로다

 

 

ccM.gif

 

하나님~1.JPG

file   Attached:

Author 글쓴이 소개: 달달
본인을 소개하는 글을 쓰고 싶으신 분들은 간단한 소개글을 정보수정(Info)을 클릭한 후, 자기소개글란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기여도 22 71.6%
댓글로 소중한 의견을 남기고 싶으신 분들은 로그인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달달 http://www.theology.ac.kr/institute/dtdata/%EB%AA%A9%ED%9A%8C%EC%9E%90%EB%A3%8C/%EA%B8%B0%ED%83%80%EC%9E%90%EB%A3%8C/%EC%B2%9C%EB%A1%9C%EC%97%AD%EC%A0%95.htm



[1]

16세기 영국 베드포드 촌에 한 은장색이 있었는데, 그는 무식한 부랑자 번연 요한(John Bunyun))이었습니다.

하루는 어디 갈 때에 무슨 소리가 있어 은근히 귀에 들리니 "네가 회개하고 구원을 얻는 것이 좋으냐? 죄를 그냥 짓고 지옥에 빠지는 것이 좋으냐?" 하는 소리를 듣고 회개한 후에는 순박한 그, 영민한 그 심성은 인생의 신성과 존귀함을 깨닫는 데에 힘을 다하여 심중의 마력을 멸하고자 한즉, 회개의 눈물은 그치지 않고, 애걸의 호소는 듣는 자로 하여금 저를 불쌍히 여길 만큼 되었답니다.

우러러 하늘을 쳐다본즉 태양은 그 광선을 저 같은 죄인에게 발휘하는 것이 참으로 가석하고, 굽어 땅을 바라본즉 산천초목 금수의별은 주의식을 제공함이 참말로 황송하게 생각되었으며, 양심 없는 금수를 부러워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무거운 짐을 지고 가는 순례자의 고통이어서..., 그러나 미구에 십자가 밑에 나아가 등에 있는 무거운 짐이 떨어짐을 감각할 때에 요한의 눈에는 감사의 눈물이 흐르고 그 가슴에는 하늘의 평강이 충만하였소.

저는 후일에 이 경험을 말하기를, "아! 그리스도! 그리스도! 나의 눈에는 예수 그리스도 제하고는 다른 아무 것도 없다. 나는 이제 예수 그리스도의 피, 그의 매장, 그의 부활, 귀중한 사실을 이것저것 하나하나 나의 마음속에 다 실험시켰다고, 나의 몸에 받은 은혜는 마치 부귀한 사람이 금괴를 은행에 저축하고 그 주머니에는 용돈만 조금 가지고 가는 것 같은 것이라고, 나의 전 재산은 예수께 저축했다고 했습니다. 주께서는 내가 하나님과 합체되는 깊은 뜻을 나에게 알게 하사 나는 그에게 속하여 나는 그의 육에 육이 더했나니 만일 그가 나와 일체가 되면 그의 의, 그의 공, 그의 승리는 다 나의 것”이라고 할렐루야를 불렀습니다. “나는 나의 그리스도 안에서 천국에 있는 자요, 나의 육체로서는 땅에 있는 자이다. 나는 그를 의지하야 의로워지고 그의 죽음과 부활과 승리를 항상 찬미하노라"고 외쳤습니다.

이 구원의 경험이 철두철미한 번연 요한은 불타는 가슴으로 복음을 전하다가 정부의 박해를 받아 12년간의 옥중생활에서 얻은 단순한 복음의 진수가 바로 이 천로역정이랍니다.

본서의 내용은 장망성에 살던 기독도가 천성을 향해 가는 길에 갈랫길이 많으므로 때를 따라 쓰러지고, 때를 따라 곁길로, 어려운 산, 험한 골짜기를 지나갈 때 여러가지 희로애락을 돌파하고, 마지막에는 사해를 건너 천성에 들어가는 인생의 일로요, 신앙의 노선이랍니다.

본서에는 인명과 지명이 많이 나오는데, 사람 이름과 땅 이름이 많이 나오는데, 이는 신구약의 진리요, 우리 신앙생활의 적절한 비유로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천로역정은 여러 종류가 번역돼 있기 때문에, 200여 방언으로 번역이 됐다고 합니다. 각자가 보는 책에 따라 혹은 다른 점도 있을 것이고, 또한 원문에서도 가감하여 대지 요령만 들어서 내 은혜 되는대로 자유로 강설한 것이니, 독자들은 취사선택하여 더 많은 새로운 진리가 발견되기를 바라 마지않습니다.

본 강화 중에는 종종 노래가 나오는데, 곡조는 대개 합동찬송가 456장 곡조로 부르면 좋을 것입니다.

장망성을 떠난 객이 천성 향해 가는 길에

갈랫길이 많으므로 그릇 들기 쉬웁도다

그러하나 우리 구주 천성 가는 길이 되고

성신 우리 인도하니 안심하고 따라가세



천로역정의 첫 대지는 장망성에서 좁은 문까지,

둘째 대지는 좁은 문에서 미궁까지,

셋째 대지는 미궁에서 허화시까지,

넷째 대지는 허화시에서 낙산까지,

다섯째 대지는 낙산에서 천성까지...


번연 요한은 옥중에서 비몽사몽간에 한 이상을 보았는데, 황막한 광야에 한 사람이 남루한 옷을 입고 등에는 무거운 짐을 지고, 손에는 책 한 권을 들고, 집은 등지고 돌아서서, 그 책을 읽다가 울다가 떨며 슬퍼하며 근심하는 사람 하나를 보았습니다. 이는 장망성 사는 기독도의 상태요, 장망성 떠나 천성 가는 제일 계단은 심령이 각성된 사람, 각성된 심령….

사람이 비록 존귀한 데 거하나 깨달음이 없으면 멸망할 짐승과 같도다고 하였소. 아바지의 품을 떠난 탕자는 받은 재산 탕진하고 마지막 돼지 치는 목자였습니다. 자기 신세를 깨닫고, 자기 장래 멸망을 깨닫고, 아바지집 모든 풍성한 것을 깨달아 돌아올 때에, 아바지의 특별한 사랑을 받은 것이외다.
탕자 같은 인생아, 깨달아라 깨달아라.

첫째는 무엇을 깨달았는가? 자기의 진상을 깨달았습니다.

첫째로, 기독도가 남루한 옷, 등에 무거운 짐을 진 것은 자기의 진상을 깨달음이예요, 남루한 옷은 무엇인가? 이사야 64장 6절을 보세요, "우리가 다 깨끗하지 못한 자와 같으며 우리의 모든 의가 더러운 옷과 같다"고 하였으며, 시편 38편 4절을 보세요. "내 죄가 내 머리에 넘치니 무거운 짐과 같아야 내게 너무 무겁다"고. 시편 40편 12절을 보세요, "내 죄가 나에게 미쳤으매 내가 능히 머리를 들 수가 없으니 내 죄가 내 머리털보다 많기로 내가 낙심하였나이다". 욥기 40장 40절을 보세요, "욥이 여호와께 대답하되 보소서 나는 천한 자라 무엇을 주께 대답하리까 오직 손으로 내 입을 손으로 가릴 뿐이로소이다" 하며 저는 티끌과 재 가운데서 회개하였지요.

천성 가는 기독자의 자격은 먼저 자기의 죄를 깨닫는 것이외다. 이전에는 자기가 잘나고 깨끗하고 의롭고 얌전한 줄 알았지만, 이제는 추하고 불의하고 흉악한 자인 줄 알게 되고 멸망할 수밖에 없는 자임을 고백하게 됩니다. 다윗이는 내 죄가 내 머리털보다 많다고 하였고, 바울 선생은 내가 죄인 중에 괴수라고 부르짖었습니다. 이사야는 “내가 화가 있으리라”고 자복하였고, 어거스틴은 어려서 어머니 젖 빨다 젖꼭지 깨문 죄까지 회개했다고 합니다. 이 천로역정을 지은 번연 요한도 참회록에 "아이고, 나는 더러운 자이다. 내 죄가 내 속에서 솟는 것이 마치 샘물이 샘에서 나오는 것과 같구나. 이 세상에 내 마음과 짝할 것은 아마 나 밖에는 없을 것이라고, 악마 밖에는 없을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옳소! 아무리 교회 출입을 하고 잘 믿는다고 하는 신자, 교역자까지라도 한 번은 자기의 진상을 철두철미하게 정수리부터 발끝까지 성한 곳이 없는 문둥이 같고 추악한 자임을 인식하지 못한 자는 천성 갈 자격이 진실로 없는 것이에요.

예수는 죄인의 친구라고 했소. 죄인의 친구. 죄를 아는 대로 예수를 알고, 예수를 아는 대로 죄를 압니다. 죄를 모르는 사람은 예수 몰라요, 예수를 모르면 죄를 철저히 깨닫지 못합니다. 또 어떤 사람은 죄가 너무 많아서 예수 못 믿겠다고 하는 사람도 있지요. "나 같은 사람이 어떻게 예수를 많이 믿는가"고. 내가 어떤 때 대구서 어떤 청년 보고 목욕을 가자고 그러니까 "난 목욕 못 가요" 그래요. "왜" 그러니까, "때가 너무 많아서요", "아, 이 사람아 목욕이야 때 있는 사람이 가지 때 없는 사람이 무슨 소용이야?", "발에 때가 너무 많아요", 아마 발이 까마귀 발처럼 된 모양이요. 내 그래서 “때가 너무 많아 목욕 못 가겠다는 사람, 죄가 너무 많아 예수 못 믿겠다는 사람 마찬가지”라고 했소.

둘째는 뭘 깨달았는가? 인생관을 깨달았습니다.

둘째로, 황막한 광야에 집을 등지고 있는 것은 인생관을 절실히 깨달은 것이외다. 이 세상의 부귀공명은 뜬구름과 같고, 가고 오는 이 세상은 뜻 붙일 곳 전혀 없다고, 쓸쓸한 광야에 적막한 상황을 깨달은 것이요. 솔로몬의 부귀영화도, 바벨론의 장한 경치도, 오늘날 간 곳이 없고요. 고금세계의 천만 사정은 꿈과 같이 지나고, 만고역대의 흥망성쇠가 물레바퀴 돌아가듯 하는구나. 춘삼월에 피는 저 꽃은 열흘의 짧은 목숨을 한탄하고 있지 않은가요. 가고 오는 세월은 흐르는 물과 같고, 장망성 같은 이 세상은 무정하기 짝이 없습니다. 산다면 늘 살까, 사람 살기 백년 가기 잠깐이요. 뒷동산에 한 무덤 이룰 때에 일생 수고는 흔적이 없구나. 고해 중에 지나는 나그네, 일엽편주 어디로 갈 것인가요. 모든 육체는 풀과 같이 썩어져 버리고 세상의 영광은 풀의 꽃과 같이 쇠잔하리라. 멸망의 기차는 고동을 틀면서 달려 오는데, 죄악의 술을 마시고 허영의 꿈을 꾸는 인간들은 장망성을 아마 자기집 아랫묵으로 아는 모양이지요.

세상 만사 살피니 참 헛되구나 부귀공명 장수는 무엇하리요. 고대광실 문전옥답도 우리 한 번 죽음에 디디면 일장의 춘몽이 아닌가. 토지 많아 무엇해, 나 죽은 후에 삼척광중 일장지 넉넉해, 의복 많아 무엇해 너 떠나갈 때 수의 한 벌 관 한개 족치 않은가, 세상에 인생관의 허무한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셋째는 생명의 존귀한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셋째로, 내가 어떻게 하여야 구원을 얻을까 하는 기독도, 자기 생명의 존귀한 것을 깨달았습니다. 사람이 만일 온천하를 얻고도 자기의 생명을 잃으면 무엇이 유익하리요, 사람이 무얼 주고 제 생명과 바꾸겠느냐. 생명은 참으로 귀합니다.

살아 있는 개는 죽은 사자보다 나은 것이지요. 6.25때 보니까 무던히도 살을라고 애씁디다. 집도 내버리고, 부모처자도 내버리고, 요리장롱도 내버리고, 훌륭한 가장집물 다 내버리고 거저 자기만 살겠다고 달아나는데, 무던히들 살을라고 그래요. 고것이 영생 있는 증거요, 욕망이 있으면 대상 있소, 식욕 있으면 밥 있고, 색욕 있으면 이성 있고, 지욕 있으면 학문 있지요. 사람에게는 고렇게 살고저 하는 간절한 욕망이 있으매 영생의 대상이 있는 것이랍니다.

이 생명을, 잠깐 있는 이 육적 생명을 위하여 애를 쓰는 사람은 많이 있지만 영원한 생명을 위하여 참으로 애쓰는 사람은 많지 않소.

나는 어떤 날 아침에 새벽기도 가다가 담배가게 앞에서 왠 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둘러서서 야단법석인지 "저 뭘 그러느냐"고 그러니까, "담배 배급 타러 왔다"고, "그 얼마나 남느냐"고 그러니까, "한 갑에 십 원 남는다"고.
십원 남는 담배 배급 타려고 새벽에 나와서 그 야단인데, 하나님의 말씀, 귀한 생명의 배급을 타러 새벽기도 나오는 사람 너무도 적은 것을 생각할 때에 맘에 안타깝기 그지없었소. 내가 어떻게 하여야 구원을 얻을까.

사람에게 제일 급선무는 구원이요, 구원, 물에 빠진 사람에게 급선무가 무어요? 구원이에요. 물에 빠져 죽어 가는데, 떡을 주어도 소용없고, 옷을 주어도 소용없고, 돈을 주어도 소용없소. 물에서 구원 받아야지...

인생들은 먼저 구원을 받아야 합니다. 꿈결 같은 세상에, 죄악의 세상 헤매다가 속절없이 멸망하는 인간들...

♬ 꿈결 같은 이 세상에 산다면 늘 살까

인생의 향락 좋대도 바람을 잡누나

험한 세상 고난 풍파 일장춘몽이 아닌가

슬프도다 인생들아 어데로 달려가느냐 ♪




[2]

여러분 안녕하셨습니까?

먼저번에 천로역정 강화, 첫째로, 하늘나라 가는 사람은 깨달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첫째는 자기 진상을 깨닫고, 둘째는 자기 인생관을 깨닫고, 셋째는 생명의 존귀한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넷째로, 손에 들리워진 책 한 권이 있었는데, 기독도는 이책을 보고 자기의 진상과 황막한 인생관, 그리고 생명의 존귀함을 깨달은 것이예요.

그 책은 무슨 책인가? 잡지 소설책인가? 역사 과학책인가? 두 말할 것 없이 성경입니다. 성경은 과연 사람의 진상을 알려 주는 거울이요. 시대와 사회상을 잘 알려 주는 망원경이요. 우리 생명을 밝혀 주는 현미경입니다. "이는 금보다 더 사모할 것이며, 많은 정금보다 더 사모할 것이요, 이것으로 주의 종이 경계를 받으며, 이것을 지킴으로 큰 상을 얻으리로다"

기독도의 손에는 성경 한 권이 들리워진 것이 참으로 행복이었습니다. 우리 책장에 만권 책이 있어도 성서가 없는 책장은 죽은 책장이에요. 온 세상이 다 불타고 이 천지는 변하여도, 풀은 마르고 꽃은 떨어지되 오직 주의 말씀은 세세토록 있느니라.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묵시하신 바니 이 성경은 너로 하여금 교훈과 책망과 정직케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해서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케 하며 모든 선을 행하기에 더욱 온전케 하느니라.

이 성경은 지금 일천 이백 방언으로 번역이 되었다고 합니다. 세상의 글은 시대를 따라 변하지만 이 말씀은 변하지 아니해요. 세상의 글은 환경을 따라 변합니다. 아이 보는 글 따로 있고, 어른 보는 글 따로 있고, 늙은이 보는 글 따로 있고, 젊은이 보는 글 따로 있고, 동양 사람 보는 글 따로 있고, 서양 사람 보는 글 따로 있고, 부자 보는 글 따로 있고, 가난뱅이 보는 글 따로 있지마는 이 성경은 누가 보든지, 참으로 양식은 누구에게나 필요한 것처럼, 누구에게도 필요합니다.

성신의 충만은 말씀의 충만이라고 했어요. 이 하나님의 말씀, 성경을 애독하는 사람은 참으로 행복스럽소.

그 다음에 다섯번째는 참회의 눈물,

다섯째로는, 기독도는 근심하고 애통하고 안타까워하는 그 심정,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위로함을 받을 것이라고 주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과연 천성 가는 사람에게는 눈물이 있는 것이요. 너희 웃음을 애통으로 바꿔라.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은 회개를 이루어 구원을 얻게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울라고 해서 덮어 놓고 울지 마세요. 언젠가 충청도 의산 가서 부흥회를 하는데, 어떤 늙은이가 심히 울기에 물어 보니 죽은 영감 생각이 나서 운다고 합디다. 신세 타령, 팔자 타령해서 우는 눈물은 몇 동이를 쏟아도 소용 없소. 죄를 슬퍼하라구요. 죄를 자랑하는 것은 마귀새끼, 죄악에 빠지는 것은 인간들이요, 죄를 슬퍼하는 것은 성도라고, 어떤 성도는 명담을 하였습니다.

참회의 눈물은 진주보다 귀해요. 다윗이는 통회의 눈물이 요를 썩이고 침상을 띄운다고 하고, 내 눈물을 주의 병에 담으소서 이것을 주의 책에 기록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바울은, 오호라 나는 괴로운 사람이로다 누가 나를 이 사망의 몸에서 건져 주랴고 부르짖었습니다.

오늘날 교회에는 눈물이 마르고, 신자들의 눈에는 눈물이 말랐소. 내 자신을 위하여 울고, 이 불쌍한 영혼들을 위하여 흘리는 눈물, 예레미야 선지자와 같은 눈물은 참으로 행복스럽소.

여섯째는 구원은 개인문제,

여섯째로 한 사람이 서 있다는 것이요. 황막한 광야에, 적막한 광야에, 쓸쓸한 광야에, 외로운 광야에 한 사람이 서 있소.구원은 개인문제...

내 문제는 내가 해결하여야 한다는 것이예요. 어떤 노인에게 전도하니 "여보, 내게는 전도 그만 두시요 난 예수 안 믿어도 일 없소", "어째 그런가"하니, "우리 마누라 잘 믿고, 아들 딸 잘 믿고, 며느리 손자 다 예배당에 잘 댕기오, 천당 갈 때 나 하나 못 들고 가겠소" 한다. 한심한 일이지요. 마누라 밥 먹어서 영감 배 부를까요. 내 문제는 내가 해결할 것이요. 사람을 바라지 말고 인생을 기다리지 말라구요. "여호와 가라사대 무릇 사람을 믿으며 육체를 믿고 마음으로 여호와를 떠난 사람은 저주를 받으리라"고, "저는 황야의 노가주나무와 같이 좋은 일이 이르는 것을 보지 못하리라"고 했습니다.

자기 진상을 깨닫고, 인생관을 깨닫고, 생명의 존귀한 것을 깨닫고, 구원의 급선무를 깨닫고, 성경의 존귀한 것을 깨닫고, 개인적 책임을 깨달아야 합니다.

소는 그 임자를 알고 당나귀는 그 주인의 구유를 아는데 인생들은 하나님을 깨닫지 못하니 스스로 망하는 자식들이로구나 하였소.

기독도의 이 형편을 본 가족들은 매우 놀라고 두려워하나 믿지 않고 오히려 정신병 들었다고 했소. 조롱도 하고, 책망도 하고, 상관치를 않았지요.

정말 우리가 신앙생활의 참된 은혜를 받아보면 미쳤다는 소리를 듣게 됩니다. 예수를 바알세불이 들렸다고 했으니 그 제자된 자들이리요. 현대 신자는 너무나 똑똑해서 걱정이요. 예수 미치광이인가 보구료. 사실은 세상 사람들이 다 미쳐 산답니다. 보세요. 어떤 사람은 돈에 미치고, 허영에 미치고, 술에 미치고, 미신에 미치고, 글에 미치고, 사업에 미치고, 오락에 미치고, 명예에 미치고, 정치에 미치고, 먹는데 다 미쳐 산답니다. 미칠 바에는 예수에 똑바로 미쳐야 할거요.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는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저희 것이요.

그때에 고통하고 근심하는 기독도에게 전도가 찾아 왔습니다. 선한 복음을 전하는 자의 발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고 전파하는 자가 없으면 어찌 들으리요. 당신의 택한 사람을 위해서는, 구원할 백성을 위해서 전도를 보내 주신답니다.

보세요. 다메섹 도상의 사울에게 아나니아를 보내 주셨고, 로마 백부장 고넬료의 가정에는 베드로를 보내 주셨고, 무화과나무 밑에서 기도하든 나다나엘에게는 빌립을 보내 주시고, 구스 내시에게는 빌립이 광야로 찾아 갔었고, 빌립보 강변의 자주장사 여인들에게는 바울이 찾아가지 않았습니까.

오늘날 당신을 위해서는 누가 찾아와서 이 기쁜 소식을 전하야 이 큰 구원을 알고 받았습니까? 그리고 이 장망성에서 무거운 짐을 지고 신음 고통하는 기독도가 이 구석 저 구석에 그 수를 알 수 없으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나를 위하여 가겠느냐고 하시는 주의 음성을 듣는가요. 많은 사람을 가르쳐서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하는 자 하늘의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비치리라. 다니엘12장3절에 그런 말씀이 있지요. 동방박사를 끌어다가 예수께 절 시킨게 무에요. 별, 동방박사들은 별을 따라가서 예수에게 황금을 드리고, 유향을 드리고, 몰약을 드려서 절하고 예수를 자기의 구주로 믿게 되었습니다.

황금은 왜 드렸어요? 동방박사들은 황금만능주의자들이요. 황금을 사랑하던 저희들은 참으로 보배로운 주님을 만났으매 황금 사랑하든 마음을 주께 드린다는 것이요.

유향은 왜 드렸을까요? 유향은 이방 사람들 우상 섬길 적에 향불 피워 놓고, 입은 덕도 만만하거니와 새로 새덕을 달라고 코이 나부라지게 절을 하던 것이요. 이제는 참신 되시는 주님을 찾았으매 미신 섬기고 우상 섬기던 이 진정을 주의 앞에 드리는 토색이 아닐까요?

몰약은 왜 드렸는가? 몰약은 죽은 시체에다 발라서 미이라를 만들어 가지고 유리곽 속에 네 가지고는 죽은 영감 생각나면 그 말리워 둔 영감 보고 위로를 받고, 마누라 생각나면 그 말리워 둔 마누라 보고 위로를 받고, 아들 딸 생각나게 되면 그 말리워 둔 아들 딸 보고서 위로를 받든 저들이나, 이제는 생명의 근원이요, 진리의 근원이요, 평강의 근원이요, 만복의 근원인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만난 저들에게는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드려서 예수를 자기 구주로 믿게 되었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전도는 기독도에게 "왜 여기서 그대는 그대로 울며 근심하느냐"고 하니, 기독도 가라대 "나는 내 손에 든 책을 보고 죽을 죄를 깨닫고 죽음의 심판이 올걸 생각하니 무거운 짐에 눌려서 죽을 뿐 아니라 지옥에 빠지게 되었나이다. 감옥에 들어가는 것도 잠시 괴롬을 견디기 어렵거든 하물며 지옥에 빠지는 그 심판을 차마 어찌 받으리까" 전도는 그 말을 듣고 깊이 공정하면서 "살 길 찾을려면 왜 여기서 방황을 합니까? 속속히 이 장망성을 떠나서 장래 노하심을 피하시오"라고 주의 말씀을 전해 주었습니다. 기독도는 "장망성을 떠나면 어데로 피하여야 되겠나이까" 하니 전도는 손을 들어 가르쳐 "저기 저 높은 문으로 들어가라" 합니다. "저 곳에 있는 좁은 문이 뵈이지 않느냐"하며, 또 "저편에 훤한 빛은 보이는가?", "보인다" 하니"그 빛을 바라보며 그리로 향하여 달려가면 거기에 좁은 문이 있을 것이니 그 문을 두다리면 당신의 행할 바를 가르쳐 줄 사람이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좁은 문, 그렇습네다. 우리가 처음에는 예수의 깊은 진리를 보고 분명히 따른 것은 아니예요. 거울 속으로 보는 것같이 희미하고 여러가지 동기로 교회에 나왔지만 믿고 나아가면 점점 깨닫게 되는 것이요. "너희가 이제는 알지 못하나 이후에는 알리라"하였고, "이제는 따라오지 못하나 이후에는 따라오리라"고 하였습니다.

좁은 문, 우리 천성 가는 길은 좁고 험한 것이예요. 기차 철로가 길기는 길어도 좁아요. 기차는 철로가 좁아도 철로로 가야지, 철로가 좁다고 넓은 데로 가면 어찌 될 것이요. 곧 탈선이 되고 전복이 될 것이요.

모든 인생은 왜 이 길로 오지 않는가? 종교생활은 자유가 없다고, 좁다고, 신앙생활은 건조무미하고, 부자유하다고 오지 않는 것이예요.

주의 법도와 그 계명, 또 절제생활, 도덕생활은 다 부자유한 것 같으나 이 길은 참말로 사는 길이요, 자유방종은 사망이요, 멸망이랍니다. 기독교의 신앙생활뿐 아니라 일상생활에도 그러한 것이지요. 가령, 밥을 세 공기 먹어야 그 식량에 알맞은 사람이 반찬 맛있다고 한 공기나 두 공기 더 먹으면 넓은 길로 가는 것이지요. 그러면 탈선이 되어서 배병이 생기고 설사가 난다고 병원에 가서 의사의 신세를 지느라고 야단이 아니예요. 모든 질병은 대개 절제 없는 생활에서 생기는 것이예요. 또한 일남 일녀는 좁은 길인데, 왜 많은 여자에게 내게는 한 사람뿐인고 하고 많은 여자를 취해 보라구요. 또 많은 남자에게 왜 내게는 한 사람뿐인고 하고 많은 남자를 친해 보라구요. 이 사회가 어찌 될 것인고, 저 아라비아에 가 보면은 코 떨어진 여자가 많다고 해요. 그 사회는 다처주의라 여자끼리 강샘을 해서는 서로 코를 잘라 버려서 그리 된 것이라고 합니다.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사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넓고 커서 그곳으로 가는 사람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험하야 찾는 자가가 적으니라" 그 문은 예수 그리스도시요, "내가 곧 문이니 누구든지 나로 말미암아 들어가면 구원을 얻고 들어가며 나오는 자유를 얻고 생명의 꼴을 얻으리라" 하였고, "천하 인간에 다른 이름으로 구원을 얻을 수가 없습니다.

♬ 눈을 들어 산을 보라 만산초목 우겄구나

곳곳마다 가시덤불 굴러 있는 해골떼라

재목 없어 집 못 짓고 살 곳 없어 방황하나

맹수밥이 되는 영혼 주의 종아 어찌 할꼬 ♪


[3]

여러분 그동안 또 안녕하셨습니까?

하룻 동안에 무슨 일이 생길른지 알 수 없는 험악한 세상에서 하루하루 우리를 이렇게 보호해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을 진실로 감사합니다.


전번에 장망성 살던 기독도가 광야에서 헤메다가 전도의 전도를 듣고서 "좁은 문으로 가라고, 사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넓고 커서 그곳으로 가는 사람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험하야 찾는 자가 적으니라"고 하는 전도를 듣고 기독도는 출발하게 되었습니다. 기독도는 이제 귀한 복음을 듣고 큰 보화를 얻은 것처럼 껑충껑충 뛰면서 달아나기를 시작합니다. 거기서 그 집이 멀지 아니하니 그 처자들이 그 광경을 보고 울며 불며 돌아오라고 따라가며 부르짖었으나 저는 손가락으로 귀를 틀어막고 "생명, 생명, 영원한 생명"하면서 달아납니다. 모든 것을 다 버리고 달아납니다.

천성에 가는 사람은 귀를 틀어 막아야 되는 것이예요. 귓구멍이 넓은 사람은 천성 가기 어렵대요. 이 사람 이러니 이럴듯, 저 사람 저러면 저럴듯, 바람에 불리는 갈대처럼, 무정견, 무골충 같은 사람은 아무것도 성공 못한답니다. 하늘나라에서 요구하는 사람은 의지가 돌같이 강하야 대소사에 마음 두지 않고 어떤 문제든지 일정한 의견을 가진 인물을 요구하는 거예요.

여러분은 어떤 부자가 당나구 끌고 가다가 물에 빠친 얘기 들었을 거예요. 부자가 빈당나구 끌고 가는데, 한 동네 지나가려니 사람들이 보구 "저런 미련한 사람, 빈당나귀를 끌고 가느니보다 한 사람타고 가지 않나" 그 말이 그럴듯 해서 아들을 태우고 아버지가 경마를 들고 가지요. 또 한 동네를 지나 가노라니 사람들이 "저런 못난 영감, 아들을 태우고 아버지가 경마를 들어, 예이 망할 영감, 이담에 효도받겠다. 자식 참 잘 가르친다"하면서 비난합니다. 그 소리를 듣고 "그것 참 그렇겠다, 이번에는 내가 탈 것이니 네가 끌어라"하고 바꾸어 타고 갔답니다. 또 한 동네 들어가니 사람들이 "저런 무심하고 무정한 영감 보라 어른 애비가 타고 어린아이를 경마를 들렸다? 예이 영감 편안하오? 그렇게 인정머리가 없소"합니다. 그 말을 들으매 참말 안 되었거든요. 그래서 이번에는 "우리 둘이 다 타자"하고 약한 나귀 등에다가 두 사람이 올라 앉았답니다. 어린 나귀는 삐뚝삐뚝 허리가 부러질 지경이요. 또 한 동네 지나 가노라니 "저런 악한 영감, 말 못하는 짐승이라구, 둘이 타는 법이 어디 있느냐 그 나귀 허리 안 부러지느냐"고 합니다. 이 말을 들은 부자는 "큰일 났다. 이래도 말썽, 저래도 말썽, 이번에는 당나귀 네 다리를 결박해서 둘러 메고 건너가자"하고 돌다리를 건너다가 나귀가 요동하는 바람에 그만 물에 빠쳐서 죽였다고 합니다. 참으로 말많은 세상이요.

내가 사람에게 좋게 하랴, 하나님께 좋게 하랴, 우리는 이 세상의 잡음을 귀막아 물리치고 신령한 주님의 음성에만 귀를 기울이고 힘차게 달아나야 합니다.

"달아나라, 너는 뒤도 돌아보지 말고, 들에도 머물지 말고 생명을 위하여 산으로 도망하여 불사름을 면하라" 소돔과 고모라 멸망할 때에 롯에게 천사가 와서 경고한 말씀이예요. 달아나라, 언제나 긴장한 태도이요. 가면 가고, 말면 말고, 되면 되고, 말면 마는, 이런 상태는 아무것도 성공 못하는 거예요. 먼저 위험을 피하고 사망을 피하야 달아날 뿐만 아니라, 우리 신앙 마라톤에는 허다한 간증자들이 구름같이 둘러 있고, 의의 면류관을 들고 속히 오라고 부르시는 우리 주님의 음성을 따라서 모든 거리끼는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버리고 참음으로 믿음으로 주장하사 완전케 하시는 예수를 바라보면서 힘차게 씩씩하게 달아가서 개선의 영광을 누려야 할 것입니다.

오늘날 교회에 가며는 완행차가 어떻게나 많은지... 이놈의 완행차는 가면 가고, 말면 말고, '삑' 하고 다음 정거장 우두커니 섰다가 또 심심하면 삑 하고... 신자들이 완행차가 되어서 예배시간에도 그저 늦게 늦게, 예배 다 본 후에, 거의 다 본 후에 오는 신자도 있어요.

어떤 장로의 아들, 장로가 병들어 예배당에 못가면서 아들 보고 "너 아무쪼록 예배 잘 보고 오너라", "예", 갔다 온 다음에, "너 예배당에 갔댔니?", "예 갔댔어요", "오늘 목사님 성경 어디 보시든?", "성경 다 본 다음에 들어갔어요", "목사님이 설교 문제는 뭘로 하고 설교 내용은 뭘로 하던?", "설교할 때는 졸았어요", "광고는 무슨 광고를 하시던?", "광고 하기 전에 나왔디요", 장로가 기가 맥혀서 "원 세상에 어떻게 저런게 내 새끼가 되어 내가 속을 태운다"고 그만 병이 더 생겼답니다. 그 아이만 그런게 아니예요. 오늘날 신자 가운데 완행차 신자가 참 많아요. 통일호와 같이, 태극호와 같이, 성신의 불이 충만해서 힘차게 달아나는 급행차들이 좀 되어 주시기를 바랍니다.

기독도는 벌써 벌판 가운데로 귀를 막고 달아나는데, 동네에서 두 사람이 따라 온답니다. 하나는 고집이요, 다른 사람은 변하기 잘하는 이천이, 고집이, 굳을 固자, 잡을 執자, 굳게 잡는..., 이천이, 쉬울 易자, 옮길 遷자, 변하기 잘하는..., 고집이 하고 이천이가 따라 옵니다. 고집이는 기독도를 붙들고 강제적, 위협적으로, 이천은 사정적으로 돌아갑니다. 기독도는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는 것은 하나님 나라에 합당치 않음이라"고, 고집의 위협도, 이천의 사정도 다 떨쳐버리고 앞으로 나아가려고 합니다.

고집이 가라대 "이 사람아 거기 가면 무에 그리 좋아서 이 좋은 장망성을 버리고, 그 귀여운 처자를 다 버리고, 친절한 친구를 다 버리고 딴고집을 부리면서 간단 말이냐"고 하였습니다.

기독도는 가라대 "이 책을 좀 보아라, 거짓말 없으신 신실한 주님의 말씀에 천성 가면 근심도 없고, 눈물도 없고, 질병과 사망의 고통이 없는 참평안한 곳이요, 천군천사 성도들과 같이 영세무궁 복락을 항상 누리는 곳이다.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이니라".

고집이가 이천이더러 "이천이 돌아가세, 세상에 저렇게 고집 센 놈은 처음 보갔네, 친구들이 그만큼 사정하면 금수가 아닌 바에야 모를 이가 있나 미친 주제 넘은 놈"이라고 했습니다.

이천이 가라대 "그런 욕설은 그만 두게 이 사람 기독도 말이 참말이라면 나도 따라갈 맘 있네"

고집이 가라대 "얘 이놈아 너도 또 미치느냐? 그런 미친 놈 따라가다가는 장차 무슨 봉변 당할 줄을 누가 아느냐. 그러면 너희들끼리 잘 가서 복받아라 나는 그런 얼빠진 놈과 작발하지 않을터야"하고 고집은 자기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이천이는 결심하고 기독도를 따라 옵니다. 기독도와 이천이는 벌판으로 벌판으로 같이 걸으며 얘기합니다. "고집이도 이런 귀한 도리와 장래 재앙을 알았더면 그렇게 경하게 돌아가지는 않았으련만..." 하면서 탄식하였소.

금강석이 아무리 보배라 할지라도 알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소용이 없지요. 어린아이에게 금덩어리를 주고 사탕을 주면 금덩어리를 내어버리고 사탕을 먹을 거예요. 오늘날 우리 기독교의 귀한 진리를 몰라서 무시하고 반대하고, 몇날이나 살겠다고 썩어질 세상, 썩어질 허영에만 끌리워 죄악에 빠져 멸망의 길을 걷는 자, 그 수 얼마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저 옛날 독일의 광물학자가 아프리카에를 갔더랍니다. 새까만 흑인종 계집애가 돌 네개를 가지고 공기를 놔요. 그게 뭔가 하니 금강석이예요, 얘가 얼마나 돈이 많아서 금강석 가지고 공기를 놓는가 너희 집 어딘가고, 그 광물학자를 데리고 가니 움막집에서 새까만 흑인종 부인네가 필끼죽을 쑤고 있더랍니다. "얘 당신네 아이요?", "예", "미안하지만 얘 가지고 노는 돌 나한테 팔으세요", "예? 야 그 양반 별 양반 다 보겠다. 돌을 팔긴 뭘 팔아 그 양반 그냥 드려라" 이 계집애가 절을 깝싹 하고서는 돌 네 개를 갖다 드렸답니다. 이 광물학자는 지갑을 꺼내서 돈을 벌컥벌컥 삼십원을 꺼내 줘요. 그 흑인종 부인과 계집아이는 입이 대장이나 벌어졌더랍니다. "아야! 그 양반 무던히도 돈 많은가 보다 돌 네개에 삼십원을 주어?"하고 놀랬지만 광물학자는 그거 가지고 와서 여러 백만원 샀답니다. 그리고 자기 나라 정부에다 그 말을 해서 거기서 채광을 한 것이 독일 정부의 재산 절반 이상이나 캐냈다는 그런 얘기를 들었습니다.

금강석이 아무리 보배라고 하지만은 모르는 흑인종에게는 돌 네개 같고, 돈 삼십원 받고 금강석 네개를 주고 말았지만, 광물학자는, 아는 광물학자에게는 자기만 아니라 자기의 전 국가에까지 큰 보화가 된 것처럼 예수의 귀한 진리, 이 귀한 복음은 우리 인생의 근본문제, 현재 문제, 미래 문제, 적은 문제, 큰 문제, 가정 문제, 세계 문제, 국가 문제가 전부 이 안에서 해결되건만은 사람들이 다몰라서 흑암의 길에서 방황하는 것을 볼 때에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이천이는 기독도다러 "우리 두 사람만 있어 조용한데 좀 자세히 이야기 해다오, 그 가지고 있는 책이 무슨 책인가? 그 다 참말인가요?"

기독도 가라대 "그렇고 말고요, 천지는 변해도 이 말씀은 영원히 불변하실 진실한 말씀이요, 우리가 가는 곳은 영원한 나라가 있고,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시고, 우리보다 먼저 간 성도들과 천군 천사들이 서로서로 사랑하고 하나님 앞에서 항상 은총을 누리고, 금면류관을 쓴 장로들이며, 금거문고를 타는 성도들이며, 주를 위하야 충성되야 그 계명을 순종하다가 죽은 순교자들이 다 평안한 영생 복락을 누린다"고 그러한 나라를 방금 눈 앞에 보는 듯이 열심으로 말했답니다.

이천이는 그 말을 듣고 "아 어서 갑시다. 그렇게 좋은 곳이 있는 줄을 이 세상 사람들은 다 모르지요. 빨리 갑시다".

기독도는 "여보, 그대는 짐이 없어 잘 가지마는 나는 내 짐에, 내 등에 있는 이 짐, 무거운 짐 때문에 빨리 갈 수가 없구려" 하니,

이천이 말하기를 "그대는 무슨 짐을 밤낮 그렇게 지고 다니오"하였다.

이천이는 같이 따라 가기는 가지마는 도무지 자기 죄에 대한 깊은 느낌이 없이 천박한 신자요, 돌작밭의 씨와 같이 싹이 곧 나오기는 하지마는 해가 나서 쪼이며는 곧 말라지는 것이요.

이렇게 재미롭게 얘기하며 가던 두 사람은 별안간 뜻밖의 수랑통에 빠져 들어갔습니다. 이곳은 우울리(憂鬱里) 절망소(絶望沼)라는 곳이예요. 저희는 거기서 한참 딩굴어서 진흙 투성이가 되었소. 대단히 위험한 곳이어서 저들은 "내가 깊은 수렁에 빠져서 능히 있을 곳이 없나이다 내가 깊은 물에 들어가니 파도가 나에게 넘쳤도다"한 말씀과 같이 되었습니다.

기독도는 등에 짐이 무거워 더 깊이 빠져 들어갑니다.

이천이 기독도다러 말하기를 "여기가 어덴가? 이제는 어찌 하려는가?"

기독도 "글쎄 나도 모르겠다"

이전이 벌컥 성을 내며 가라대 "이 사람아, 이것이 종일 나에게 말하던 복이냐? 이 첫걸음에 이 모양이 되니 나중에는 무슨 일, 무슨 봉변을 당할른지 알겠는가, 내가 정신 빠진 자이지, 왜 이런 미친 놈을 따라 오다가 이런 봉변을 당했는고" 기독도를 원망하고 불평을 쏟아 놓습니다.

그 수렁은 뒤로 서서 내려오면 나오기 쉬운 곳이지요.

이천이는 겨우 빠져 나와서 기독도를 저주하며 "에 이놈아 어서 네나 혼자 천성 가서 내 받을 복까지 다 받아 먹어라. 나는 다시 너 따라가는 자, 너 같은 자에게 속지 않을 것이라"고 하며 빨리 집으로 돌아 갔답니다.

동네 사람들이 찾아와서 그렇게 빨리 돌아오는 일이 참 지혜로운 일이라고 하고 칭찬하는 이도 있고, "이 사람아, 그러기에 내가 가지 말라고 하지 않더냐. 그런 미친 놈을 따라가는 것이 대단히 잘못이다"라고 책망하는 이도 있고, 또 어떤 사람은 따라가려면 끝까지 따라가지 못하고, 모험을 시작하였다가 조그마한 어려움이 있다고 중도에 피하는 비겁쟁이라, 너는 아무것도 성공 못할 놈이 아닌가, 뼈 없는 무골충과 같은 신용 못할 놈이다"라고 하야 온 동네의 조롱거리만 되었답니다.

오늘은 이만침 하고 그치겠습니다.


[4]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지난번 장망성 살던 기독도가 좁은 문을 찾아서 귀에다 손가락을 틀어막고, 생명, 생명, 영원한 생명 하고 힘차게 달아날 때에 고집(固執)이와 이천(易遷)이가 따라가다가 고집이는 중간에 돌아가고, 이천이는 따라가다가 그만 수랑통에 빠져서 이천이는 기독도를 원망하면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오늘날 주님을 따라가다가 타락하는 사람은 세상에서도 환영 못받는 것이예요.

맛 잃은 소금은 밖에 버리워 사람들에게 밟힘이 되리라고 했지요.

이천이는 어드런 신자인고 하니 경기적 신자,

이천이는 왜 그렇게 속히 돌아갔는가? 경기적 신자이기 때문입니다. 불경기가 될 때 물러가는 거예요. 기독도를 따라갈 때는 좋은 것만 생각했지, 가는 길에 어려운 일이 있을 것을 예상치 못한 것이에요.

강원도 춘천에 어떤 노파는 예수 믿으면 복 받는다고 하자 석달 동안 예배당에 잘 다니다가 주일날 예배당 간 사이에 도적놈 와서 꼬추 서말 도적질해가 교회 아니 나오므로 그 교회 목사가 심방을 가니, 그 할머니, "나 이제 예수 안 믿을 테예요", "왜 그러냐"하니, "하나님 있으면 왜 꼬추 도적놈 못 지켜 주겠소"한다. 자라 모가지 신자들, 자라 모가지가 평안 무사할 때는 쑥 나오다가는 뭐이 건드리면 쑥 들어가는 것처럼 오늘도 그런 신자가 많아요. "우리가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려면 여러가지 환란을 겪어야 하리라", "만일 뒤로 돌아가면 내 마음이 저를 기뻐하지 아니하리라"고, "누구든지 나를 따라 오려거든 자기를 이기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으라"하신 우리 주님의 간곡히 부탁하신 귀하신 말씀을 잘 기억하고 따라가야 합니다.

왜 이들은 이 절망소(絶望沼)에 빠졌는가?

절망소(絶望沼)에 빠진 원인.

첫째는, 얘기를 너무 많이 한 까닭이예요. 성도의 생활은 말을 조심하여야 해요. 밑천 안먹는 말이라고 공연한 말 너무 하다가는 실패의 원인이 되는 거요. 다윗이는 "내 입에 파숫꾼을 세워 주시옵소서" 하였소. 이사야도 "내가 입술이 더러운 백성 가운데 처하야 입술이 더럽다고 회개했습니다.

둘째로, 우울리(憂鬱里)에는 징검다리가 있는데, 그 징검다리를 보지 못했어요. 징검다리는 하나님의 말씀이예요. 우리가 어려운 일 당할 때에 침착히 하나님의 말씀을 잘 상고하야 말씀에 서서 나아가야지,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아라 하나님을 믿으니 또 나를 믿어라 환란을 받으나 안심해라 내가 세상을 이겼노라", "네가 물에 들어가도 같이 하고 불에 들어가도 같이 하리라" 이런 말씀을 기억해야 해요. "내가 주의 말씀을 감춘 것은 범죄치 않게 하려 함이라", "주의 말씀은 내 발의 등이요 내 길에 빛이 되나이다" 예수님께서도 마귀 시험을 당할 적에 말씀으로 승리하셨거든요. 말씀으로, "사람이 떡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말씀으로 산다", "주 너의 하나님만을 섬기라고, 너희 하나님을 시험하지 말라고 다 신명기에 있는 말씀을 가지고 싸웠습니다. 승리한 것이예요.

기독도는 아무리 어려워도 돌아서지 않고 죽어도 천성이나 바라보고 죽겠다고 생각한 것이요. 혼자 아무리 애를 써도 할 수 없어요. 울어도 할 수 없고, 힘써도 할 수 없어요. 움직이면 움직일수록 더 빠져 들어갑니다.

이때 마침 은조라, 은혜 은(恩)자, 도울 조(助)자, 은조란 분이 와서 건져 주었습니다. "때를 따라 돕는 은혜다"라고 하였소. 시험당할 때에 피할 길을 주시는 하나님, 내 모든 시험 무거운 짐을 주 예수 앞에 아뢰이면

근심에 싸인 날 돌아보사 넓으신 사랑 베푸시네

무거운 짐을 나 홀로 지고 견디다 못해 쓰러질 때

불쌍히 여겨 날 구해 주실 이는 주 예수시니 오직 예수뿐이 아닌가

베드로도 갈릴리 바디 풍랑을 보고 무서워 빠져 들어갈 때에 주님이 오셔서 적게 믿는 자여 왜 의심하였느냐 하면서 붙들어 건져 주셨습니다.

우울리(憂鬱里)에서 나온 기독도는 내 짐이 점점 무거울 때에 주 예수 앞에 아뢰이면 예수는 나의 능력이시니 내 대신 짐을 져주시네 찬송을 부르면서 걸어간 것이랍니다.

세지(世智)의 유혹, 육정부(肉情府)에 사는 세지(世智)란 자가 기독도를 만나 "그대가 수고로이 어디를 가느냐"하니, 기독도는 대답하기를 "나는 장망성(將亡城) 살던 사람인데, 진실로 곤고한 사람이라, 좁은 문으로 와서 이 무거운 짐을 벗고 영생을 얻으려고 한다"고 하였습니다.

세지는 "허허... 이 사람 큰일 났구만 세상에 이 길처럼 험하고 괴롭고 어려운 길은 없는데, 그대가 오다가 한판 굴려났네 그려, 이제 앞으로는 얼마나 더 어려운지 모르는데, 곤하고 어둡고 위태하고 기갈과 추운 곳, 죽음의 곳이라고, 우리 동네 육정부 사람들도 한 때 간다고 하더니 다 돌아 왔다네. 김 목사도 돌아오데, 이 장로도 돌아오고, 홍 권사도 돌아오고, 양 권찰도 돌아오고, 그대로 가다가는 죽나부대. 주 기철 목사도 옥중에서 죽었다네, 손 양원 목사도 삼부자 한꺼번에 죽었다네, 이 판일 장로 열 세 식구 한꺼번에 죽었다네, 그리카고는 숱한 고통을 당하는 모양이데, 오늘 날 참 잘 만났네, 이제라도 속히 돌아가게, 내가 경험도 많고 지식도 많은 사람이니 내 말만 들으면 행복일세" 한다.

기독도는 "아니요, 아무리 어려워도 이 짐만 벗는다면 아무데라도 가겠소이다"

세지는 "그 짐 있는 줄은 어찌 알았나?"

기독도 "이 성경책 보고 알았지요"

세지 "예이, 무식한 사람은... 그렇게 맘이 약해 어찌해, 그거 다 사람 깂이는거야, 그대 처자가 있지 않은가? 그렇게 무정히 살겠다고 하는 것은 인정도리상 도저히 용납하지 못하는 일이니, 정히 그 짐 벗기 원하면 내가 좋은 길 하나 가르쳐 줄테니 저기 보이는 시내 산 아래 도덕촌 찾아 율법 선생한테 가서 수양을 하고 도를 닦아 보게, 거기는 물건도 싸고 집도 많아 처자를 데리고 재미난 생활을 하는 곳이야".

기독도는 그 말을 듣고 "아 그렇게 좋은 길이 있어요" 하곤 가던 길을 버리고, 복음의 길을 떠나서 시내산 율법 선생을 찾아 갑니다. 갈수록 짐은 점점 더 무겁고 공포와 의심에 싸여 죽게 되니 죽게 되니 진퇴양난이요. 산에서는 화광이 일어나고 불꽃이 그 몸에 미치려 할 때에 그제야 세지에게 속은 줄을 알고 후회하고 더 가지 못하고 전신에 땀만 흘리고 있었답니다.

그 때에 마침 전도가 다시 찾아와서 엄숙한 말로 경계하고 바른 길을 가르쳤습니다. 이는 주님의 지극한 사랑이지요.

전도가 가라대 "왜 내가 좁은 길을 가르쳤는데 이렇게 속히 곁길로 들었는가? 율법이나 도덕이나 인간의 수양으로 그 짐을 벗고 천성의 생명길로 능히 가는 줄 아는가? 성경에 말씀하시기를 '어리석은 갈라디아 사람들아 너희 눈앞에 십자가가 밝히 보이거늘 누가 너희를 꾀이더냐 너희가 복음을 듣고 믿음으로 성신을 받았느냐 율법의 일을 행함으로 성신을 받았느냐 너희가 이렇게도 어리석으냐"했습니다.

기독도 가라대 "그렇게 위험한 줄 몰랐습니다 어쩌면 좋을까요 희망이 전연 없읍니까?"

전도는 다시 여러가지 주의 말씀을 뵈주며 "이제라도 회개하라"고 명령햇습니다. 세지의 말 들은 것 통탄히 여겨라 정도를 떠나서 미혹의 길을 간 것...

둘째는 십자가를 떠나 평안한 육신의 평안함을 구하는 것, 셋째는 죽음의 지배를 계속하는 곳에 발을 디디는 것은 하나님의 명령을 배반하고 사람의 뜻을 순종함이요.

기독도는 벌벌 떨면서 "나는 화를 받을 자요 멸망을 받을 자"이라고 슬피 울며 회개하였습니다. 세지 만난 것도 불행이요, 그 말을 경솔히 믿은 것도 나의 어리석음이요, 사욕으로 미혹하는 길을 좇은 것을 매우 부끄럽게 생각하였소.

전도는 다시 주의 긍휼과 사죄의 말씀을 주어 위로하고 바른 길에 세워 주었습니다.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성취해라 이단을 삼가라 우리 가는 길에 복음에 서지 못한 어린 심령들은 율법주의, 도덕주의, 신비주의, 인본주의, 자유주의자들에게 괴롬을 많이 당합니다. 사이비한 소위 종교 이단지도로 끌고 나갑니다. 좀 신령하게 잘 믿어 보려고 하는 자가 근본 문제는 알지 못하고 지엽문제를 주창하다가 미혹에 드는 일이 많아요.

바른 성신 받는 일은 먼저 빛 아래서 죄를 깨달아 회개하고 성결을 받으며 또 참사랑이 내 맘에 성취하야 그리스도의 영으로 충만함이 급선무이련만, 무슨 이적이나 묵시나 금식이나 방언이나 신유나 예언을 주창하다가는 탈선이 됩니다.

물론 성신의 역사에도 늙은이는 꿈을 꾸고 젊은이는 이상을 본다고 하니 이상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 이상이 성신으로 오는지, 마귀에게로 오는지 분간하기가 대단히 어렵습니다. 열매를 보아서 그 나무를 아는 거예요. 신비주의로 주의 말씀에 서지 못하고 극단적 감정과 자기 노력을 믿고 특별한 무얼 보고 들으려고 사람의 정욕으로 구하다가는 성신은 받지 못하고 마귀의 영에 속아 자기도 속고 사람을 속이는 일이 많답니다.

율법주의자들 가운데에는 토요일이 안식일이라 주장하야 하나님의 계명을 엄수하는 것 같으나 밤낮 날타령하는 것은 복음이 아니녜요. 주께서 말씀하시기를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있는 것이요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있는 것이 아니"라고 분명히 알려 주지 않았습니까?

예를 들면, 당나귀가 사람을 위하여 있는 것이지 사람이 당나귀를 위하여 있는 것이 아니라, 당나귀는 사람이 타고 다니자고 있는 것이지, 사람이 당나귀를 머리에 뒤집어 니고 다니라는 말이 아니라는 말이예요. 이제는 날타령 그만치 하고 안식일의 주인 되시는 산 예수를 그대로 받아 당신 심중에 주님 한 분만으로 만족하시기를 진실로 바라는 바이예요. 일언이폐지하고 순복음적이요, 정통 건전한 신앙은 이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정통신앙, 하나님은 빛이시다. 빛은 이지 방면이예요. 하나님은 사랑이예요, 사랑은 도덕 방면이예요, 하나님은 생명이예요, 생명은 신비 방면인고로 이지(理智)와 도덕(道德)과 신비(神秘), 삼자가 구비한 신앙이 건전한 참종교요, 참그리스도인입니다. 이지(理智)와 도덕(道德)이 결함된 신비(神秘)는 미신(迷信)에 빠지고, 신비의 체험이 없는 이지(理智)는 너무 냉냉하고 쌀쌀합니다. 이지와 신비가 없는 도덕가들은 너무도 건조 무미(乾燥無味)하고 싱거워요. 언제나 가슴은 뜨겁고 머리는 냉정하라구요. 신비의 가슴이 뜨겁다가 머리까지 뜨거워지면 큰일이요 라고 기독도를 위로하고, 다시는 곁길로 들지 말라고 신신부탁하고, 좁은 길로 가는 길을 다시 한번 분명히 가르쳐 주고 흔연히 작별하였습니다. 재차 사명의 사람이예요. 당신의 택한 사람을 위해서는 자주자주 전도를 보내 주신 주께서 자기 백성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더라는 말씀 그대로요.

엘리야가 사명에 낙심하고 호렙산의 동굴에 있을 때에 재차 사명을 주셨고, 요나가 불순종하고 고기 뱃속에 들어갔다가 나올 때에 여호와 다시 나타나서 재차 사명을 주시고, 세 번이나 주를 모른다고 떨어져서 삼년 전에 내어 버렸던 그물을 다시 가지고 삼년 전에 떠났던 갈릴리 바다에 나간 베드로를 다시 찾아 새 사명을 주신 하나님의 사랑에 아직 감복하지 않는 자야 어찌 사람이라고 할까요.

하나님은 사랑이예요 죄악에 타락된 우리까지 사랑하니 참사랑이 아닌가.

기독도는 전도를 작별하고 이제는 누구에게나 말도 하지 아니하고, 누가 물어도 대답도 아니하고, 이전의 잘못만 걱정하면서 급한 걸음으로 좁은 문만 바라보고 걸어가다가 좁은 문에 다달으니 그 위에 간판을 썼는데, "문을 두다리라 또한 열어 주실 것이요"라고 했습니다.



오늘은 이만침 하고 그치겠습니다.



[5]

여러분 안녕하셨습니까?

오늘은 제 2장, 좁은 문에서 미궁까지,

기독도가 문을 재삼 두드리니 인자(仁慈)란 사람이 마중나옵니다.

인자는 "그대는 누구며, 어데서 왔으며, 무얼 구하는가?"고 했습니다.

기독도 말하기를 "나는 가련한 죄인으로 장망성을 떠나 천성 갈려는 사람인데 이 문을 지나야 그리로 가게 된다고 하므로 왔사오니 잘 지도해 주시기를 바랍니다"고 했지요. "구하라 주실 것이요 찾으라 만날 것이요 두다리면 열어 주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인자는 매우 좋은 일이라고 하여 문을 열고 속히 들어오라고 손을 잡아서 끌어 들입니다.

기독도는 "왜 이처럼 급히 재촉하십니까?"

인자 "여보시요, 저기 보지 못하시요? 이 근방에 강도 둘이 있는데, 강도 굴이 있는데, 마귀 왕 사탄이가 여러 부하들을 거나리고 이 문에 들어오는 사람을 화살로 쏘아 죽이는 때문이라고 합니다.

참말로 이 문에 들어 갈려면 용단성 있게 들어가야지 우물쭈물 하다가는 차차 마귀의 화살에 찔리우는 것이랍니다. 하늘나라에는 용단성, 결단성이 필요한 것을 보여줍니다.

옳아요. 어떤 날, 마귀들이 회의를 하는데, 회장 마귀가 말하기를 "여러분 이 인생들을 어찌 하여야만 하겠소?" 하니, 한 마귀가 일어서서 말하기를 "내 좋은 방법이 있소, 무엇인고 하니 사람들에게 무신론을 가르쳐 주면 잘 될 것이요"하였다. 다른 마귀가 "아니요, 그 말에는 반대요, 아무리 하나님이 없다고 가르쳐 주어도 사람들이 평안할 때에는 무신론을 주창하지마는 어려움을 당하며는 임사호천(臨死呼天)으로 하나님을 찾으니 소용이 없어요" 다른 마귀가 "회장, 내 좋은 방법 들어 보세요 하나님은 계시다 그래도 지존 지엄하시고 거룩하시고 신령하신 분이니 너 같은 더러운 죄인이 가까이 할 수 없다고 가르치면 잘 될 것이요" 다른 마귀가 "아니요, 그 방법도 틀렸소, 그러기에 하나님의 독생자 예수가 십자가에 죽지 않았습니까? 아무리 하나님이 무섭다 해도 그의 십자가를 부여잡고 그의 공로를 힘 입어 바싹바싹 들어가니 그도 소용이 없소" 다른 마귀가 "회장, 내게 제일 좋은 방법을 들어 보시요, 하나님도 계시다. 또한 십자가의 사랑도 있다. 그래도 아직 남은 때가 많으니 지금부터 믿지 않아도 좋을 것이다. 차차 믿어라 차차 회개하라 내일로 미루고 내달로 미루다가 지옥에 툭 차 쓸어 넣으면 된다"고 하였소. "아 그것 참 좋은 방법이라"고 만장일치 가결하였다는 말이 있지요. 진실로 차차 마귀가 고약합니다. 오른눈이 범죄하면 그 눈을 빼어 버리고 오른손이 범죄하면 그 손을 끊어버리라고 한 것은 용단성 있게 결단성 있게 회개하란 말이요. 기회는 올 때에 붙잡아야지 갈 때는 붙잡지 못한 답니다.

영국 박물관에를 가보면 이상한 게 있다구 그래요. 대가리는 말 대가리, 꽁지는 새 꽁지인데, 거기다가 "기회는 올 때에 붙잡아야지 갈 때는 못 붙잡는다" 그렇게 써 놨답니다. 그건 무슨 소린가 하면 말대가리가 앞에 있어서 터렁구가 있어서 앞에서 잡아서 얼마든지 흔들 수 있지만 뒤에는 새꽁지가 돼서 쥐면 쪽 빠지고, 쥐면 쪽 빠져서 잡을 재간이 없답니다. 기회는 앞에 올 때 잡아야지 뒤로 갈 땐 잡을 수 없는 것입니다. 기회는 앞문으로 와서 뒷문으로 나간다고 그래요.

둘째는 효시(曉視)의 칠 교훈,

기독도는 인자와 여러가지 문답을 하고 인자의 안내를 받아 효시(曉視)의 집에 들어가서 일곱 가지 진리의 교훈을 받았습니다.

효시는 한 손에 등불을 켜 들고 기독도의 손목을 잡고 진리의 궁전에 들어가서 일곱가지 구경을 시켰습니다.

효시는 진리의 영으로 충만한 참된 전도자를 가리키는 것이요. 참된 지도자를 가리키는 것이요.

일곱 가지 교훈,

첫째 방에 들어가니 엄숙한 전도자의 화상을 보여 주었습니다. 세상 일은 등에 두고 손에는 가장 좋은 책 한 권을 들고, 그 눈은 하늘을 향하여 있고, 입술에는 진리의 율법이 써 있고, 머리에는 황금의 면류관을 쓰고, 많은 사람을 쉬지 않고 가르치고 있습니다.이는 참전도자의 상태를 보여줌이예요. 세상이 그를 향하여 못 박고 그는 세상을 향하여 못 박혔소. 그의 소망은 하날에만 있어 우에 있는 것만 생각합니다. 손에 들린 책은 물론 성서가 그 손에서 떠나지 않고 많은 사람에게 도를 전하기를 쉬지 않는 것이요. 부지런히 열심으로 많은 일에 충성을 다하는 사람을 만나야만 그대의 문제를 해결해 주리라고 했소. 오늘의 전도자는 세상을 등지는 대신에 세상과 짝하는 음행하는 여인과 같은 너희들아 세상과 벗 되는 것이 하나님과 원수 되는 것을 알지 못하나뇨, 하는 말씀을 잊어버리는 것이요, 하늘을 쳐다보지 않고 땅두더쥐처럼 땅만 내려다 보고 손에 성경 대신에는 소설 잡지가 떠나지 않고, 입을 열어 진리를 말하는 대신에 무익하고 허탄한 말이나 없는지 반성하지 않으면 아니 되겠어요.

율법의 사명과 복음의 은총,

둘째 방에 들어 갔더니 대청에 먼지가 가득히 찼는데, 한 사나이가 빗자루로 쓸면 쓸수록 먼지는 더욱 일어나요. 숨이 맥힐 지경이요. 그때 한 소녀가 물을 가지고 와서 물을 뿌린즉 먼지가 다 깔아 앉고 정결하여집니다. 이것이 무슨 뜻이냐 하니 이는 율법의 사명과 복음의 은총을 보여 주신 것이요, 대청에 먼지가 가득찬 것은 항상 풍진 세파에 잼긴 우리의 마음이 죄로 더럽힌 심령을 가르치며, 모세의 율법으로는 쓸면 쓸사록 죄가 다시 일어나나니 율법은 죄를 깨닫게 하는 사명은 있으나 깨끗케 할 힘은 없습니다. 소녀가 물을 가지고 뿌리는 것은 은혜를 가르치는 것으로서 예수의 피와 말씀으로만 우리를 정결케 하심을 알려 주는 것이요.

율법과 은혜의 대조,

율법은 은혜로 말미암아 오고, 은혜는 예수로 말미암아 왔나니라.

율법은 죄의 값은 사망이라 하고, 은혜는 하나님의 선물은 영생이라 하였소.

율법은 범죄한 영혼은 반드시 죽으리라 하고, 은혜는 누구든지 저를 믿으면 영생하리라고 하였소.

율법은 네 마음을 다하고 힘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야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고, 은혜는 사랑은 여게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함이 아니요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야 그 독생자를 주사 화목제가 되게 하셨나니 라고 하셨습니다.

율법은 네가 빚진 것을 갚아라 하고, 은혜는 네가 빚진 것을 탕감하리라 합니다.

율법의 선언은 정죄와 죽음이요, 은혜의 반포는 칭의와 생명입니다.

율법은 새 심령과 새 정신을 가져라 하고, 은혜는 내가 너희에게 새 심정을 주리라 하였소.

율법은 하나님을 위하야 사람이 무얼 할까 함이요, 은혜는 그리스도께서 사람을 위하야 무엇을 하였는가 함이외다.

율법은 하나님의 무서움을 보여 명령을 순종하게 하고, 은혜는 하나님의 긍휼로 사람을 권면합니다.

율법은 사람에게 거룩을 요구하고, 은혜는 사람에게 성결을 줍니다.

율법은 사람이 하나님을 찾아가는 것이요, 은혜는 하나님께서 사람을 찾아 오시는 것입니다.

세째 방에 들어 갔더니 두 아이 급욕(急慾)이와 인내(忍耐)를 보았소. 어떤 아이가 재물 든 보따리를 주니 급욕은 혼자 다 지나가고 매우 기뻐하나 미구에 다 없어지고, 인내는 마지막까지 불평불만 없이 지내다가 더 좋은 상을 받았소. 참는 자는 복이 있나니 이는 천성 가는 성도는 급욕이가 되지 말고 인내가 되라는 말씀이예요.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이라. 일시 눈앞의 정욕으로 영원한 장래 기업을 잃지 말라는 것이요. 에서가 팥죽 한 그릇에 장자 기업을 팔아 먹은 것처럼 되지 말라구요. 잠깐 향락의 무정한 부자는 영원의 지옥 형벌을 받고, 모든 고난을 견디면서 의를 지킨 나사로는 아브라함의 품에 있는 영원한 천국 복락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네째는 마귀의 냉수와 성신의 기름,

또 한 곳에 다다르니 담 안에는 불이 나오는데, 왠 한 사람이 물통에다 물을 끼얹어 불을 끕니다. 그러나 불은 거의 꺼지다가는 또 다시 일어나고 꺼지다가는 다시 일어 납니다. 왠일인가 하고 돌아가 보니 담 밖에서 기름을 붓는 사람이 있어요. 이 불은 신앙의 불, 은혜의 불입니다. 악마는 이를 미워하여 각양의 시험 냉수를 끼얹습니다.그러나 배후에서 부어 주시는 성신의 기름은 오날까지 우리의 믿음을 보전시켜 주시는 것을 보여 주는 것이요. 마귀의 냉수와 보혜사의 역사를 알려 주시며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라 오직 감사할 뿐이요.

다섯째는 선한 싸움,

또 한 즐거운 곳에 이르러 굉장한 궁전을 보았습니다. 거기 들어가는 사람은 문 앞에서 성명을 기록하고 들어가야 하는데, 일변 무장한 폭도들이 방해를 합니다. 많은 사람들은 그놈들이 무서워서 뒤로 물러가는데, 어떤 다른 무장한 사람 하나가 나타나서 결사적으로 그 놈들과 싸워 이기고 궁전 안으로 들어 갔습니다.

궁전 안에 노래 소리가 있어, "오라 오라 들어오라 영원한 영광은 네 것이라 우리가 하나님 나라에 들어 갈려면 선한 싸움을 힘써 싸워 영생을 취하라 가르치는 것이요" 너희가 죄를 대적하되 피 흘리기까지 힘쓰지는 아니하였나니라. 마귀로 더불어 싸우고, 죄로 더불어 싸우고, 자기로 더불어 싸우고, 세상으로 더불어 싸우는 것이요.

여섯째는 배교자(背敎者)의 말로(末路),

다른 방에 들어가니 캄캄한 감방 철통안에 있어 고랑을 차고 신음하는 사람이 있어요. 그에게 물으니 나도 전에는 주님의 제자로서 덕행이 있다는 말을 듣고 천성 가든 사람인데, 점점 게으르고 사욕을 좇아 귀한 도리를 거역하여 하나님의 은혜를 저바리고 큰 죄악에 걸려 아주 타락하여 소망 없는 자가 되었다고 자백하였소. 배교자의 말로를 보여 주신 것이요.

평양 모란봉에는 20년간 목사 노릇 하다가 타락해서 지금 사주장책 보는 점쟁이가 되어 마귀 전도자 노릇 하는 사람이 있답니다.

형제들아, 너희가 삼가서 너희 가운데 믿지 아니하는 악한 마음을 품고 살아계신 하나님을 떠나 떨어질까 염려하라.

일곱째는 대심판(大審判)의 꿈,

마지막으로 한 침실에 들어가서 한 사람이 자다가 깨어 벌벌 떨고 땀을 흘리며 공포 중에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이유를 물으니 이제 꿈을 꾸었는데, 하늘이 캄캄하고, 천둥번개를 무섭게 하고, 검은 구름이 일고, 나팔 소래가 나고, 화염이 충천하고, 하늘에서 소래가 있어 불러 이르되 "죽은 사람들은 다 일어나 심판을 받으라"고 하니, 많은 사람을 갈라
기여도 22 71.6% 
 Delete the comment  Modify the comment
2014-06-27
13:45:37



† 본 게시판에 게재된 글과 사진들 중 삭제를 원하시는 분들은 webmaster@sarang.com으로 본명, 전화번호, 이유를 빠짐없이 이메일로 보내시면 절차에 의거하여 조치합니다.
† 사진 원본을 다운로드하고자 할 경우, 사진 위로 마우스를 옮긴 후 오른쪽 마우스버튼을 클릭하고 새창열기(Open Link in New Window)를 선택한 후 새로 뜬 원본 사진을 그림저장(Save Picture As)을 선택하여 저장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스마트 암송카드    곧 암송카드 그림파일이 옵니다~  달달 2009/01/30 3634 414
591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2/3/2016 로마서 8:31-34   김상윤 2016/12/02 6 1

590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1/26/2016 로마서 8:28-30  김상윤 2016/11/22 31 2

589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1/19/2016 로마서 8:26-27  김상윤 2016/11/17 41 4

588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1/12/2016 로마서 8:23-25  김상윤 2016/11/11 53 0

587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1/5/2016 로마서 8:18-22  김상윤 2016/11/04 77 2

586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0/29/2016 로마서 8:12-17   김상윤 2016/10/28 74 1

585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0/22/2016 로마서 8:9-11  김상윤 2016/10/21 87 2

584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0/15/2016 로마서 8:5-8  김상윤 2016/10/13 109 2

583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0/8/2016 로마서 8:1-4  김상윤 2016/10/06 128 3

582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0/1/2016 제자훈련 64 구절 암송 18  김상윤 2016/09/30 135 5

581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9/24/2016 제자훈련 64구절 암송 17  김상윤 2016/09/23 147 7

580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9/17/2016 제자훈련 64구절 암송 16  김상윤 2016/09/15 189 7

579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9/10/2016 제자훈련 64구절 암송 15  김상윤 2016/09/09 164 6

578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9/3/2016 제자훈련 64구절 암송 14 [1] 김상윤 2016/09/02 206 13

577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8/27/2016 제자훈련 64구절 13  [1] 김상윤 2016/08/26 228 11

576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8/20/2016 제자훈련 64구절 12  김상윤 2016/08/19 241 11

575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8/13/2016 제자훈련 64구절 11  김상윤 2016/08/11 241 7

574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8/6/2016 제자훈련 64구절 10  김상윤 2016/08/05 235 7

573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7/30/2016 제자훈련 64구절 9  김상윤 2016/07/29 286 10

572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7/23/2016 제자훈련 64구절 8  달달 2016/07/23 283 10

571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7/02/2016 제자훈련 64구절 6  달달 2016/07/09 360 16

570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7/02/2016 제자훈련 64구절 5  달달 2016/07/02 360 22

569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6/25/2016 제자훈련 64구절 4  김상윤 2016/06/24 337 9

568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6/18/2016 제자훈련 64구절 3  김상윤 2016/06/17 376 11

567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6/11/2016 제자훈련 64구절 2  김상윤 2016/06/09 420 13

566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6/4/2016 제자훈련 64구절 1   김상윤 2016/06/02 468 19

565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5/28/2016 누가복음 19:8-10  김상윤 2016/05/26 415 16

564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5/21/2016 누가복음 18:10-14 [1] 김상윤 2016/05/19 493 18

563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5/14/2016 누가복음 17:1-4 [1] 김상윤 2016/05/12 495 18

562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5/7/2016 누가복음 12:35-40 [1] 김상윤 2016/05/05 583 23

561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4/30/2016 여호수아 1:7-9 [1] 김상윤 2016/04/28 537 21

560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4/23/2016 출애굽기 20:12-17 [1] 김상윤 2016/04/21 551 14

559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4/16/2016 출애굽기 20:7-11  김상윤 2016/04/14 467 22

558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4/9/2016 출애굽기 20:1-6 [1] 김상윤 2016/04/08 492 17

557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4/2/2016 시편 128:1-6 [1] 김상윤 2016/04/01 474 17

556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3/27/2016 고린도전서 15:12-15 [1] 김상윤 2016/03/24 491 21

555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3/19/2016 이사야 53:7-9 [1] 김상윤 2016/03/17 501 23

554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3/12/2016 이사야 53:2-6 [1] 김상윤 2016/03/11 509 20

553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3/5/2016 디모데전서 6:11-12 [1] 김상윤 2016/03/03 506 14

552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2/27/2016 요한복음 12:24-26 [1] 김상윤 2016/02/25 601 16

551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2/20/2016 요한복음 11:23-27 [1] 김상윤 2016/02/18 547 21

550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2/13/2016 요한복음 7:37-39 [1] 김상윤 2016/02/11 574 13

549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2/6/2016 요한복음 5:24-29 [1] 김상윤 2016/02/05 576 18

548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30/2016 마태복음 25:37-40 [1] 김상윤 2016/01/28 535 18

547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23/2016 마태복음 18:12-14 [1] 김상윤 2016/01/21 548 15

546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16/2016 마태복음 18:5-10 [1] 김상윤 2016/01/15 533 21

545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9/2016 마태복음 18:1-4 [1] 김상윤 2016/01/08 595 16

544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2/2016 마태복음 22:37-40 [1] 김상윤 2015/12/31 629 24

543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2/26/2015 에베소서 2:14-18 [1] 김상윤 2015/12/25 698 26

542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2/19/2015 누가복음 2:10-14 [1] 김상윤 2015/12/17 673 28

541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2/12/2015 에베소서 1:11-14 [1] 김상윤 2015/12/11 786 39

540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2/05/2015 에베소서 1:7-10 [1] 김상윤 2015/12/04 887 39

539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1/28/2015 갈라디아서 2:19-21  김상윤 2015/12/04 813 39

538  스마트 암송카드old_head  11/28/2015 갈라디아서 2:19-21 [1] 김상윤 2015/11/25 508 28

537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1/21/2015 갈라디아서 2:16-18  [1] 김상윤 2015/11/19 883 30

536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1/14/2015 갈라디아서 1:6-10 [1] 김상윤 2015/11/12 815 35

535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1/7/2015 갈라디아서 1:1-5 [1] 김상윤 2015/11/05 954 29

534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0/31/2015 마태복음 7:24-27 [1] 김상윤 2015/10/29 1047 38

533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0/24/2105 마태복음 7:21-23 [1] 김상윤 2015/10/23 830 30

532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0/17/2015 마태복음 7:15-20 [1] 김상윤 2015/10/16 861 35

531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0/10/2015 마태복음 7:13-14 [1] 김상윤 2015/10/09 771 27

530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10/03/2015 마태복음 7:9-12 [1] 김상윤 2015/10/01 894 40

529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9/26/2015 마태복음 7:6-8 image [1] 김상윤 2015/09/24 903 31

528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9/19/2015 마태복음 7:1-5 [1] 김상윤 2015/09/18 921 37

527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9/12/2015 마태복음 6:31-34 [1] 김상윤 2015/09/11 863 38

526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9/05/2015 마태복음 6:25-30 [1] 김상윤 2015/09/03 900 27

525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8/29/2015 마태복음 6:19-24 [1] 김상윤 2015/08/28 869 33

524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8/22/2015 마태복음 6:16-18 image [1] 김상윤 2015/08/21 1044 45

523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8/15/2015 마태복음 6:9-15 image [1] 김상윤 2015/08/14 1109 34

522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8/08/2015 마태복음 6:5-8 image [1] 김상윤 2015/08/07 1004 35

521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8/01/2015 마태복음 6:1-4 image [1] 김상윤 2015/07/31 944 45

520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7/25/2015 마태복음 5:43-48 image [1] 김상윤 2015/07/09 1352 53

519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7/18일/2015 마태복음 5:38-42 [1] 김상윤 2015/07/09 894 35

518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7/11/2015 마태복음 5:33-37 [1] 김상윤 2015/07/09 830 36

517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7/04/2015 마태복음 5:27-32 image [1] 김상윤 2015/07/04 1085 40

516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6/27/2015 마태복음 5:21~26  김상윤 2015/06/26 986 40

515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6/20/2015 마태복음 5:17-20 image [1] 김상윤 2015/06/18 1218 46

514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6/13/2015 마태복음 5:13-16 [1] 김상윤 2015/06/12 903 33

513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6/06/2015 마태복음 5:1-12 [1] 김상윤 2015/06/04 920 33

512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5/30/2015 야고보서 5:13-16 [3] 김상윤 2015/05/28 905 42

511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야고보서 4:7 암송후기  김상윤 2015/05/28 989 45

510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5/23/2105 야고보서 4:7-10 [1] 김상윤 2015/05/22 969 47

509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5/16/2015 고린도전서 10:31-33  image [1] 김상윤 2015/05/14 1221 43

508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에베소서 5:8-11 암송후기  김상윤 2015/05/14 866 45

507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5/09/2015 에베소서 5:8-11  image [1] 김상윤 2015/05/07 1045 41

506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5/02/2015 에베소서 4:22-24 image [1] 김상윤 2015/05/01 1315 50

505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4/25/2015 창세기 15:4-7 image [1] 김상윤 2015/04/23 1017 36

504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창세기 12:1-3절 암송 후기  김상윤 2015/04/23 1072 43

503  2부예배팀 암송old_head  마태복음 5:48 image  달달 2015/04/19 654 41

502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4/18/2015 창세기 12:1-3 image [1] 김상윤 2015/04/16 1021 33

501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요한일서 1:9 암송 후기  김상윤 2015/04/16 1006 41

500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4/11/2015 요일 1:5-10 image  김상윤 2015/04/09 1379 44

499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4/04/2015 요일 1:1-4 image [1] 김상윤 2015/04/03 1146 50

498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3/28/2015 갈라디아서 5:22-26 image [1] 김상윤 2015/03/26 1351 43

497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갈라디아서 5:4-6절 암송후기  김상윤 2015/03/26 925 44

496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3/21/2015 갈라디아서 5:4-6 image [1] 김상윤 2015/03/19 1129 42

495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잠언 16:17-19 암송 후기  김상윤 2015/03/19 947 48

494  2부예배팀 암송old_head  03/15/2015 ... 욥기 33:14 image  달달 2015/03/15 756 55

493  암송모임 금주의 암송old_head  03/14/2015 잠언 16:17-19 image [1] 김상윤 2015/03/12 1946 55


1   2    3    4    5    6  
실시간접속:48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