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교회소개 교육/훈련 부서 및 전문사역 나눔터 사랑TV
  
DreamCafe Home Sign-In My Cafe
 Keep me signed in
Don't have a Sa-Rang ID?I can't access my account

【 나눔터 】Ⅰ
  가입인사
  2부 찬양대 소개
【 나눔터 】Ⅱ
  자유게시판
  조목사님 칼럼방
  주일찬양방
  찬양방
【 나눔터 】Ⅲ
  2부찬양대 광고
  다음주 찬양
  사진 갤러리
  대원동정&축하
  중보기도
【 나눔터 】IV
  기타등등
옛날 게시판
  영광찬양대
  사랑찬양대

드림카페 통계
 - Total 4,890,004
 - Today 705
 - Content 8,413
 - Comment 14,209

 
【 나눔터 】Ⅱ - 자유게시판
Classic WebZine Gallery

말랐던 눈물샘에...(꽤 오래전에 게시판에 올렸던 글입니다. 또 읽는데 냉냉한 가슴이 따뜻해오네요)

 
조성환 목사  2019-11-02 11:34:46  글쓴이의 개인홈페이지http://Zoom-in Zoom-out

30일 경기도 용인시
샘물 호스피스선교회에서 열린 결혼식에서
간암 말기인 남편 박기석(42)씨와 아내 김옥(37)씨가
웨딩케이크에 꽂힌 촛불을 함께 끄고 있다.
이진한 기자.



식이 진행되는 내내
신랑은 창백한 낯으로 눈을 감고 있었다.
신부가 신랑의 휠체어 곁에 무릎을 꿇고 속삭였다.

"지금 우리 결혼하는 거야.
결혼하니까 좋아? 정신 차리고 있지?"
세 살배기 아들이 신랑 신부 가운데 서서 방긋거렸다.
신부가 가끔 신랑의 코 밑에 손가락을 뻗어
미미한 숨결을 확인했다.

30일 오전 11시,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샘물의 집'에서
말기암 환자 박기석(42·에어컨 수리공)씨가
부인 김옥(37)씨와 늦깎이 결혼식을 올렸다.

부부가 다니는 서울 송파구 우림교회 신도 40명,
호스피스 말기암 환자·직원·자원봉사자 등
 80명이 참석했다.

신랑 박씨는 이날 43번째 생일을 맞았다.
아들은 부모 곁에서, 딸(1)은 하객 품에 안겨
생일날 결혼식 올리는 아빠를 지켜봤다.

샘물의 집은 말기암 환자 무료 요양시설이다.
이곳 원주희(51) 목사의 주례사는 간결했다.


"오늘 이 자리에 선 두 분은
그동안 가정형편이 어려워 결혼식을 못하고
살아오셨습니다.

남편이 몸이 많이 아프자
'아내에게 드레스를 입혀주지 못한 것이
미안하다'고 해서 이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두 사람은 2005년
서울 송파구의 30석짜리 냉면집에서
주방장과 종업원으로 처음 만났다.

신랑 박씨는 전북 군산,
신부 김씨는 임실이 고향이었다.
1년쯤 연애하다 2006년 함께 살기 시작했다.

그해 연말, 단칸 월세방에 함께 모시고 살던
신랑 박씨의 치매 아버지가 별세했다.

월세방 보증금을 빼서
장례비 400만원을 치르고 나니 갈 곳이 없었다.
부부 모두 연락 닿는 부모·형제가 없었다.

부부는 1박에 3만원짜리
허름한 여관방으로 옮겼다.

남편이
택시 회사에 취직해 하루 4만~5만원을 벌어왔다.

2007년 7월, 첫 아들을 낳은 김씨가
이 여관방에서 남의 도움 없이 산후조리를 했다.

김씨는
"여관비·분유·기저귀 사고 나면
세 식구 먹고살기가 너무 힘들었다"고 했다.

일가는 여관을 탈출하지 못한 채 해를 넘겼다.
2008년 10월,
여관 주인이 "사흘 말미를 줄 테니 밀린 여관비
120만원을 물어내거나, 나가라"고 했다.

부부는 집 근처 공원에서 몹시 다퉜다.
"아들을 고아원에 맡기고 둘이 같이 죽자"는
말까지 나왔다. 그때 부인은 임신 8개월째였다.

도움의 손길은 뜻밖의 곳에서 왔다.
공원에 앉아 있던 주민 김말남(59)씨가
부부의 말다툼을 귀담아듣고
"당장 우리 집으로 가자"고 한 것이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김씨는
"어찌나 절박하게 다투는지,
나라도 돕지 않으면
정말 모진 짓을 저지를 것 같았다"고 했다.

그는 여관비를 대신 갚아주고,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15만원짜리
반지하 단칸방(16㎡·5평)도 구해줬다.
보증금도 빌려줬다.

부인 김씨는 그 방에서 딸을 낳고 젖을 물렸다.
"방을 얻고 나니 얼마나 마음이 편한지
'천국이 이런 곳이구나' 싶었어요."

남편 박씨는 택시 회사를 그만두고 부인과 함께
머리띠와 머리핀 만들기 같은 부업을 하며
몸조리를 도왔다.

그는 올봄에 에어컨 수리공으로 취직했다.
배냇짓 하는 딸을 보며
"애들 봐서라도 열심히 살자"고 부인에게 말했다.

지난 7월,
그는 밥맛이 없고 온몸이 시름시름 아파
병원에 갔다가 간암 말기 진단을 받았다.
의사가 "수술하기엔 너무 늦었다"고 했다.

이후 넉 달간 남편 박씨는 통원 치료를 받았다.
남편이 다니던 회사 사장이
"화장실이 바깥에 있어 불편할 테니
좀 더 나은 방으로 옮기라"며 400만원을 빌려줬다.

일가는 근처에 있는 보증금 500만원에
월세 30만원짜리 사글셋방으로 옮겼다.

부부가 평생 살아본 제일 좋은 집이었다.
우림교회 신도들이 병원비 300만원을 모아줬다.

남편 박씨는 부인에게
"내가 아파 보니
이 세상에 봉사하는 사람들이 참 많다"고 했다.

지난 25일, 부부는 샘물의 집에 들어왔다.
이틀 뒤, 박씨가 이곳을 운영하는 원 목사에게
"더 아프기 전에
아내에게 면사포를 씌워주는 게 마지막 소원"
이라고 했다.

지난 28일 아침부터 결혼식 준비가 시작됐다.
샘물의 집 직원과 자원봉사자들이 총동원됐다.

원 목사와 친분이 있는 신현경(38·웨딩플래너)씨가
턱시도·웨딩드레스·신부 화장 등을
무료로 해결해줬다.
신씨는 "이 결혼식만은 꼭 돕고 싶었다"고 했다.

간호사들이 꽃을 사다 손수 부케를 만들고,
풍선을 불어 식장(샘물의 집 2층홀·132㎡)을 꾸몄다.
우림교회 중창단,
자원봉사자 양시영(49·의사)씨의 아들인
인영(19·염광고 3년)군,
자원봉사자 윤유숙(57)씨 등이 축가를 불렀다.

결혼식 전날 밤,
신랑 박씨가 한때 의식을 잃는 등 중태에 빠졌다.

신부 김씨가
"당신 힘드니까 결혼식 하지 말자"고 했다.
신랑이 신부 손을 꼭 잡으며
"내가 하고 싶다"고 했다.

축가가 끝난 뒤,
부부가 하객들의 박수를 받으며 식장을 걸어나왔다.

신랑 박씨는
"나는 아직도 이 세상에서 할 일이 많은데
너무 아쉽다"고 했다.

"이 사람(김씨)한테,
애들한테 해주고 싶은 일이 많아요.
그러나 이것도 하나님 뜻이라면…."

신부 김씨는 "이 사람(박씨)을 처음 만났을 때,
눈이 너무 크고 예뻐서 한눈에 반했다"고 했다.
"다시 태어나도 이 사람과 만나고 싶어요.
내 남편인데…."

결혼식 후 부부는 원래 살던 송파구의 단칸방으로
'첫날밤'을 보내러 갔다.
처음이자 마지막인 '신혼여행'이었다.


[조선일보. : 2009.12.01. 윤주헌 기자]

file   Attached:

Author 글쓴이 소개: 조성환 목사
본인을 소개하는 글을 쓰고 싶으신 분들은 간단한 소개글을 정보수정(Info)을 클릭한 후, 자기소개글란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기여도 37 62%
댓글로 소중한 의견을 남기고 싶으신 분들은 로그인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 본 게시판에 게재된 글과 사진들 중 삭제를 원하시는 분들은 webmaster@sarang.com으로 본명, 전화번호, 이유를 빠짐없이 이메일로 보내시면 절차에 의거하여 조치합니다.
† 사진 원본을 다운로드하고자 할 경우, 사진 위로 마우스를 옮긴 후 오른쪽 마우스버튼을 클릭하고 새창열기(Open Link in New Window)를 선택한 후 새로 뜬 원본 사진을 그림저장(Save Picture As)을 선택하여 저장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734  자유게시판old_head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복된 소식의 시작이라…  조성환 목사 2020/01/04 92 3

1733  자유게시판old_head  교회에 흘러 넘치는 생명수의 역사를 기도하며   조성환 목사 2019/12/28 94 5

1732  자유게시판old_head  분주한 세상에서 우리가 바라봐야 할 동방의 별......예수!  조성환 목사 2019/12/21 124 2

1731  자유게시판old_head  2019년 특새를 마치면서   조성환 목사 2019/12/14 95 1

1730  자유게시판old_head  주를 기뻐하는 믿음의 고백과 함께 기도의 불길이 타오르게 하소서   조성환 목사 2019/11/30 124 4

1729  자유게시판old_head  감사하기가 힘든 상황이라면...  조성환 목사 2019/11/23 143 1

1728  자유게시판old_head  세례 주일을 맞으며...  조성환 목사 2019/11/16 148 1

1727  자유게시판old_head  나 이제 주님의 새생명 얻은 몸...  조성환 목사 2019/11/09 120 1

1726  자유게시판old_head  영원토록 기도하고 찬미하는 인생 찬양대   조성환 목사 2019/11/02 212 4

arrow  자유게시판old_head  말랐던 눈물샘에...(꽤 오래전에 게시판에 올렸던 글입니다. 또 읽는데 냉냉한 가슴이 따뜻해오네요)   조성환 목사 2019/11/02 139 3

1724  자유게시판old_head  위대한 영적 유산을 꿈꾸며....  조성환 목사 2019/10/25 169 3

1723  자유게시판old_head  십자가를 통한 하나님의 눈부신 부르심.....  조성환 목사 2019/10/17 179 3

1722  자유게시판old_head  성령의 충만한 역사가 우리 교회 위에....  조성환 목사 2019/10/10 600 3

1721  자유게시판old_head  영적 각성 집회를 대하며...  조성환 목사 2019/10/03 252 3

1720  자유게시판old_head  분명한 정체성의 축복   조성환 목사 2019/09/24 187 3

1719  자유게시판old_head  율법의 모든 요구 조건과 정죄의 값을 다 지불하신 그리스도 예수!  조성환 목사 2019/09/21 127 2

1718  자유게시판old_head  각박한 현실에서 하나님의 임재가 일상이 되는 기적, 예배자의 삶  조성환 목사 2019/09/13 137 2

1717  자유게시판old_head  여호와의 인자와 긍휼이 무궁하시므로...  조성환 목사 2019/09/07 138 2

1716  자유게시판old_head  옥합을 준비하며.....  조성환 목사 2019/08/31 193 2

1715  자유게시판old_head  믿음을 통해 "하나님의 완전한 의"를 선물로 받은 성도답게 사는 삶   조성환 목사 2019/08/24 194 6

1714  자유게시판old_head  이 땅에 그리고 이 교회 위에 하늘의 문을 여시고 성령을 부으소서!   조성환 목사 2019/08/14 328 5

1713  자유게시판old_head  이스라엘의 찬송가운데 거하시는 주여.....  조성환 목사 2019/08/10 261 5

1712  자유게시판old_head  하나님의 성령으로 봉사하며....  조성환 목사 2019/08/02 260 4

1711  자유게시판old_head  죽기살기로 매달리는 예배를 통해 닫힌 영적인 귀가 열리게하소서  조성환 목사 2019/07/27 229 4

1710  자유게시판old_head  온 땅의 주인되신 주님이...  조성환 목사 2019/07/17 298 6

1709  자유게시판old_head  하나님의 놀라운 복을 받은 우리 민족이 주의 구원을 모든 나라에게 알리게 하소서!!!!  조성환 목사 2019/07/12 241 7

1708  자유게시판old_head  왕같은 제사장으로 우리를 부르신 좋으신 하나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조성환 목사 2019/07/06 242 6

1707  자유게시판old_head  끝없는 하나님의 자비와 긍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조성환 목사 2019/06/21 335 18

1706  자유게시판old_head  우리를 향한 율법의 모든 요구를 만족시키신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찬양합니다  조성환 목사 2019/06/14 308 12

1705  자유게시판old_head  회개는 주님의 사랑만이 내 심령안에 꽉 차도록 하는 아름다운 것입니다  조성환 목사 2019/05/29 388 10


1   2    3    4    5    6    7    8    9    10  ··· 58
실시간접속:34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