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교회소개 교육/훈련 부서 및 전문사역 나눔터 사랑TV
  
DreamCafe Home Sign-In My Cafe
 Keep me signed in
Don't have a Sa-Rang ID?I can't access my account

사역 나눔터
  뉴스 및 공지사항
  사역 소개
  사역/봉사 일정
사랑 나눔터
  자유 게시판
  말씀 암송구절
  QT를 함께
사진갤러리
  사역모습
  야외활동
  기타등등
여마회 정회원전용
  인명록
  -
  -

드림카페 통계
 - Total 478,557
 - Today 99
 - Content 262
 - Comment 56

 
사역나눔터 - 자유 게시판
Classic WebZine Gallery

아름다운 두 여자 (펌글)

 
장수경  2018-08-09 22:28:58  글쓴이의 개인홈페이지http://Zoom-in Zoom-out

996556_557936197602266_462854056_n[1].jpg

 

누나와 나는 어려서 부모님을 여의고 힘겹게 거친 세상을 살아왔다.

누나는 서른이 넘도록 내 공부 뒷바라지를 하느라 시집도 가지 못했다.

학력이라곤 중학교 중퇴가 고작인 누나는 택시 기사로 일해서 번 돈으로

나를 어엿한 사회인으로 키워냈다.

 

누나는 승차거부를 한 적이 한 번도 없다.

노인이나 장애인이 차에서 내린 곳이 어두운 길이면

꼭 헤드라이트로 앞길을 밝혀준다.

 

누나는 빠듯한 형편에도 고아원에다 매달 후원 비를 보낸다.

누나는 파스칼이 누구인지 모르지만,

'남모르게 한 선행이 가장 영예롭다.'는 파스칼의 말을 실천하고 있다.

그런 누나가 중앙선을 넘어온 음주운전 덤프트럭과 충돌해

두 다리를 못 쓰게 되었다.

결혼을 앞두고 있던 나에게는 너무나 큰 불행이었다.

여자 쪽 집안에서는 내가 누나와 같이 산다면 파혼하겠다고 했다.

그녀도 그런 결혼 생활은 자신이 없다고 했다.

누나와 자신 중에 한 사람을 택하라는 그녀의 최후통첩은

차라리 안들은 것만 못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자로 생각했던 그녀의 입에서

그런 말이 나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실연의 아픔에서 벗어날 때쯤, 어느 늦은 오후에 누나가 후원하는

고아원을 방문하기 위해서 누나와 나는 외출을 하게 됐다.

그런데 길에 나가 1시간을 넘게 택시를 잡으려 해도 휠체어에 앉은

누나를 보고는 그대로 도망치듯 지나쳐갔다.

도로에 어둠이 짙게 깔리도록 우리는 택시를 잡을 수가 없었다.

분노가 솟구쳤다. 누나는 손등으로 눈물을 훔치고 있었다.

 

그때였다. 택시한대가 우리 앞에 멈추더니 갑자기 차 뒤편의 트렁크가 열렸다.

그리고 운전사 자리에서 기사가 내리는데 놀랍게도 여자였다.

내가 누나를 택시에 안아 태우는 동안 여기사는 휠체어를 트렁크에 넣었다.

고아원에 도착하자 캄캄한 밤이었다.

휠체어를 밀고 어두운 길을 가는 동안, 여기사는 자리를 떠나지 않고

헤드라이트 불빛으로 길을 환하게 밝혀주었다.

 

나는 지금 아름다운 두 여자와 살고 있다.

나는 그 여자 택시 기사와 결혼해 함께

한 집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다.

 

 

file   Attached:

Author 글쓴이 소개: 장수경
본인을 소개하는 글을 쓰고 싶으신 분들은 간단한 소개글을 정보수정(Info)을 클릭한 후, 자기소개글란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기여도 21 6.8%
댓글로 소중한 의견을 남기고 싶으신 분들은 로그인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 본 게시판에 게재된 글과 사진들 중 삭제를 원하시는 분들은 webmaster@sarang.com으로 본명, 전화번호, 이유를 빠짐없이 이메일로 보내시면 절차에 의거하여 조치합니다.
† 사진 원본을 다운로드하고자 할 경우, 사진 위로 마우스를 옮긴 후 오른쪽 마우스버튼을 클릭하고 새창열기(Open Link in New Window)를 선택한 후 새로 뜬 원본 사진을 그림저장(Save Picture As)을 선택하여 저장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arrow  자유 게시판old_head  아름다운 두 여자 (펌글) image  장수경 2018/08/09 23 2

252  자유 게시판old_head   비들기 편에 ( 모스크바 김 윤덕 ) image [1] 장수경 2018/03/18 350 29

251  자유 게시판old_head  새해 (구정) 인사 / 곽동원 image  장수경 2018/03/06 138 16

250  자유 게시판old_head  깊은숲속에  image  장수경 2018/01/17 265 19

249  자유 게시판old_head  가장 소중한 것 image [1] 장수경 2017/03/15 1088 68

248  자유 게시판old_head  오늘은 내 생일이얘요. image [1] 장수경 2017/01/05 772 52

247  자유 게시판old_head  또 한해의 세모에 서서 ( 곽동원 선교사 편지) image  장수경 2016/12/31 961 40

246  자유 게시판old_head  들꽃언덕 아씨노브카에서( 곽동원) image [1] 장수경 2016/07/31 1573 87

245  자유 게시판old_head  말라 죽어 있는 억새의 역할 image  장수경 2016/02/26 1567 64

244  자유 게시판old_head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연해주서신 2) image [1] 장수경 2015/07/11 2056 117

243  자유 게시판old_head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 ( 연해주 소식) image [1] 장수경 2015/07/11 1945 101

242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8 image  장수경 2015/05/15 1688 79

241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7 image  장수경 2015/05/15 1326 69

240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6 image  장수경 2015/05/15 1406 66

239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5 image  장수경 2015/05/15 1311 67

238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4 image  장수경 2015/05/15 1332 77

237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3 image  장수경 2015/05/15 1244 67

236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2 image  장수경 2015/05/15 1288 55

235  자유 게시판old_head  5월의 여행풍경 1 image  장수경 2015/05/15 1268 71

234  자유 게시판old_head  5월에 떠난 비들기 여행 image  장수경 2015/05/15 1618 59


1   2    3    4    5    6    7    8    9    10  ··· 13
실시간접속:38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