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교회소개 교육/훈련 부서 및 전문사역 나눔터 사랑TV
  
DreamCafe Home Sign-In My Cafe
 Keep me signed in
Don't have a Sa-Rang ID?I can't access my account

사역 나눔터
  뉴스 및 공지사항
  사역 소개
  사역/봉사 일정
사랑 나눔터
  자유 게시판
  말씀 암송구절
  QT를 함께
사진갤러리
  사역모습
  야외활동
  기타등등
여마회 정회원전용
  인명록
  -
  -

드림카페 통계
 - Total 415,488
 - Today 39
 - Content 258
 - Comment 55

 
사역나눔터
Classic WebZine Gallery

어머니의 편지 ( 모셔 온 글)

 
장수경  2013-03-04 19:55:04  Zoom-in Zoom-out

(1)어머니_편지[1].jpg cute_old_lady[3].jpg

 

내 사랑하는 아들딸들아 언젠가 우리가 늙어 약하고 지저분해지거든

인내를 가지고 우리를 이해해 다오

늙어서 우리가 음식을 흘리면서 먹거나 옷을 더럽히고도 잘 입지 못하게 되면,

네가 어렸을 적 우리가 먹이고 입혔던 그 시간들을 떠올리면서

미안하지만 우리의 모습을 조금만 참고 받아다오...

 

늙어서 우리가 말 할 때 한 말을 하고 또 하더라도

말하는 중간에 못하게 하지 말고 끝까지 들어주면 좋겠다.

네가 어렸을 때 좋아하고 듣고 싶어 했던 이야기를

네가 잠이 들 때까지 셀 수 없이 되풀이하면서 들려주지 않았니?

 

훗날에 혹시 우리가 목욕하는 것을 싫어하면

우리를 너무 부끄럽게 하거나 나무라지는 말아다오.

수없이 핑계를 대면서 목욕을 하지 않으려고 도망치던

너를 목욕 시키려고 따라다니던 우리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니?

 

혹시 우리가 새로 나온 기술을 모르고 무심하거든

전 세계에 연결되어 있는 웹사이트를 통하여

그 방법을 우리에게 잘 가르쳐다오.

우리는 네게 얼마나 많은 것을 가르쳐 주었는지 아느냐?

 

상하지 않은 음식을 먹는 법,

옷을 어울리게 잘 입는 법,

너의 권리를 주장하는 방법 등.....

점점 기억력이 약해진 우리가 무언가를 자주 잊어버리거나 말이 막혀 대화가 잘 안될 때면

기억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좀 내어주지 않겠니?

 

그래도 혹시 우리가 기억을 못해 내더라도

너무 염려 하지는 말아다오.

왜냐하면 그 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너와의 대화가 아니라 우리가 너와 함께 있다는 것이고,

우리의 말을 들어주는 네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란다.

 

또 우리가 먹기 싫어하거든 우리에게 억지로 먹이려고 하지 말아다오.

언제 먹어야 하는지 혹은 먹지 말아야 하는지는 우리가 잘 알고 있단다.

 

다리가 힘이 없고 쇠약하여 우리가 잘 걷지 못하게 되거든

지팡이를 짚지 않고도 걷는 것이 위험하지 않게 도와줄 수 있니?

네가 뒤뚱거리며 처음 걸음마를 배울 때 우리가 네게 한 것처럼

네 손을 우리에게 빌려다오.

 

그리고 언젠가 나중에 우리가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고 말하면

우리에게 화 내지 말아다오.

너도 언젠가 우리를 이해하게 될 테니 말이다.

 

노인이 된 우리는 그냥 살아온 것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생존해 있는가를 말하고 있음을 이해 해다오.

비록 우리가 너를 키우면서 많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부모로써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것들과 부모로써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삶을 너에게 보여주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언젠가는 너도 깨닫게 될 것이다.

 

사랑한다...

내 사랑하는 아들딸들아~

네가 어디에 있든지 무엇을 하든지

너를 사랑하고 너의 모든 것을 사랑한단다...

 

 

 

file   Attached:

Author 글쓴이 소개: 장수경
본인을 소개하는 글을 쓰고 싶으신 분들은 간단한 소개글을 정보수정(Info)을 클릭한 후, 자기소개글란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기여도 20 43.2%
댓글로 소중한 의견을 남기고 싶으신 분들은 로그인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장수경 United States 가슴 뭉클하고 실감나는 글입니다.
언젠가는 우리 모두다 이처럼
늙어 갈 어미로서 하고싶은 말이니까요.
아니 지금도 이런 경험을 하곤 한답니다.
ㅋ ㅋ 한심하게도.

그런데
나이들면 동서양의 얼굴 모습이 비슷해지나 봅니다.
기여도 20 43.2% 
 Delete the comment  Modify the comment
2013-03-04
20:07:02


달달 눈물겨운 글입니다.
저희 암송카페에 어머니의 사랑을 생각하게 하는 시,
눈물은 왜 짠가,를
올려 두었습니다.
고맙습니다!
기여도 22 71.6% 
 Delete the comment  Modify the comment
2014-11-03
23:36:40



† 본 게시판에 게재된 글과 사진들 중 삭제를 원하시는 분들은 webmaster@sarang.com으로 본명, 전화번호, 이유를 빠짐없이 이메일로 보내시면 절차에 의거하여 조치합니다.
† 사진 원본을 다운로드하고자 할 경우, 사진 위로 마우스를 옮긴 후 오른쪽 마우스버튼을 클릭하고 새창열기(Open Link in New Window)를 선택한 후 새로 뜬 원본 사진을 그림저장(Save Picture As)을 선택하여 저장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49  자유 게시판old_head  가장 소중한 것 image [1] 장수경 2017/03/15 41 1

248  자유 게시판old_head  오늘은 내 생일이얘요. image [1] 장수경 2017/01/05 217 16

247  자유 게시판old_head  또 한해의 세모에 서서 ( 곽동원 선교사 편지) image  장수경 2016/12/31 137 15

246  자유 게시판old_head  들꽃언덕 아씨노브카에서( 곽동원) image [1] 장수경 2016/07/31 549 38

245  자유 게시판old_head  말라 죽어 있는 억새의 역할 image  장수경 2016/02/26 833 29

244  자유 게시판old_head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연해주서신 2) image [1] 장수경 2015/07/11 1479 72

243  자유 게시판old_head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 ( 연해주 소식) image [1] 장수경 2015/07/11 1162 45

242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8 image  장수경 2015/05/15 1202 42

241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7 image  장수경 2015/05/15 841 31

240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6 image  장수경 2015/05/15 866 29

239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5 image  장수경 2015/05/15 854 38

238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4 image  장수경 2015/05/15 890 42

237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3 image  장수경 2015/05/15 809 38

236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2 image  장수경 2015/05/15 803 32

235  자유 게시판old_head  5월의 여행풍경 1 image  장수경 2015/05/15 827 45

234  자유 게시판old_head  5월에 떠난 비들기 여행 image  장수경 2015/05/15 1009 41

233  자유 게시판old_head  연해주에서 온 사진들 image [2] 장수경 2014/11/01 1834 72

232  자유 게시판old_head  무사히 도착했습니다.(연해주소식) image  장수경 2014/10/18 1096 54

231  자유 게시판old_head  반가운 연해주서신 (곽동원선교사) image [2] 장수경 2014/08/14 1528 62

230  자유 게시판old_head  슬픈 봄 소식( 연해주로부터,곽동원선교사편지) image [1] 장수경 2014/03/23 1529 61


1   2    3    4    5    6    7    8    9    10  ··· 13
실시간접속:48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