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교회소개 교육/훈련 부서 및 전문사역 나눔터 사랑TV
  
DreamCafe Home Sign-In My Cafe
 Keep me signed in
Don't have a Sa-Rang ID?I can't access my account

사역 나눔터
  뉴스 및 공지사항
  사역 소개
  사역/봉사 일정
사랑 나눔터
  자유 게시판
  말씀 암송구절
  QT를 함께
사진갤러리
  사역모습
  야외활동
  기타등등
여마회 정회원전용
  인명록
  -
  -

드림카페 통계
 - Total 394,551
 - Today 128
 - Content 255
 - Comment 53

 
사역나눔터
Classic WebZine Gallery

2013 새해 연해주 첫 소식( 곽동원)

 
장수경  2013-02-18 21:01:46  Zoom-in Zoom-out

신불랏형제_생전_모습.jpg IMG_0714.JPG 미하일로프카의_저녁_놀[1].JPG

2013년이 벌써 9일째로 접어들었구나!

아직도 어둠이 가시지 않은 거실 유리창에 낀 현란한 성에를 바라보며 새해가 시작되자마자 참 빠르게도 흘러가는 게

시간이란 걸 무심하게 생각하며 아침 Q.T를 하기 위해 책상에 앉아 컴퓨터를 열었습니다.

아내와 함께 Q.T 본문을 묵상 하며 시도할 작은 일들의 적용을 위해 오늘의 성경 말씀을 찾는 중에

전화벨이 요란하게 울렸습니다. 9시 30분!

시간적으론 그리 이르진 않은 시간 이였지만 완전히 어둠이 걷히려면 10시는 되어야 하는데 누구일까?

선교사님!

오늘 새벽에 그이가 죽었어요. 서투른 한국어의 차분한 목소리 사이로 숨죽인 울음소리가 들려 왔습니다.

순간적으로 죽었다는 표현 보다는 돌아가셨다는 표현이 더 우아 하지 않을까 생각하며

그녀에게 물었습니다.

누구예요?

선교사님! 리타예요. 신블랏이 오늘 새벽에 심장 마비로 죽었어요.

가슴속에서 끈적거리는 피가 엉겨드는 듯 둔한 고통의 눈물이 치밀어 올랐습니다.

급히 아침상을 차리는 아내 모르게 방에 들어가 한참을 울었습니다.

몇 숟가락 밥을 뜨다가는 울컥 이는 슬픔에 또 눈물이 솟아 눈물 섞인 밥을 삼켜야 했습니다.

 

아내와 함께 신블랏 집에 도착하니 신블랏은 이미 장의사로 옮겨진 상태였고,

리타는 장례 일정을 조정하느라 출타중이였습니다. 큰딸 율랴와 작은딸 알라가 몇 안 되는 조문객을 맞고 있었고,

신블랏 가정에게 지금 살고 있는 처소를 빌려준 미하일과 발렌찌나 집사님이 집 주변을 정돈 하고 있는 중이였습니다.

"오늘 새벽에 뻬치카에 땔 나무를 가지러 나왔다가 추운 날씨에 혈관이 수축되어 심장 마비가 온 것 같소"

부엌 밖 창가에는 우리가 하바롭스크까지 왕복 26시간을 달려가서 구해 왔던 복막 투석 액이

꽁꽁 언 채로 방치 되어 쌓여 있었고, 오늘 새벽 우스리스크 기온이 영하 38도 이였습니다.

................................................................................................................

우리 부부가 신블랏을 마지막으로 만난 날이 1월 6일 저녁, 그러니까 러시아 정교회 달력으로 Christmas Eve 였어요.

작년 가을 사고 났던 차를 그저 굴러다닐 정도로 수리가 끝난 후에 안전벨트도 에어백도 없는 것을 공장에서 찾아와,

그동안 분배하지 못한 씨앗을 나누어 주느라 분주하게 이곳저곳 돌아 다녔습니다.

벌써 미하일로프카 은혜교회를 떠나 우스리스크 소망교회로 옮긴지 2년이 되어 가는데

그동안 찾아 뵙지 못했던 미하일로프카 지역 러시안 노인들을 만나 크리스마스 인사와 함께

식사 대접 하는 일을 병행 하면서도 항상 신블랏 가족은 저에겐 부담 이였습니다.

 

당뇨와 고혈압의 약을 잘못 투여하여 병이 악화되어 하루에 4차례 신장

투석을 해야 하는 신 블랏 형제를, 선임 김동학 선교사와 장애인 등록을 하고,

차로 왕복 26시간 거리의 하바롭스크에 있는 큰 병원에 가서 복막 투석 액을 구해 오는 일을

두 달에 한 번씩 도와주고 있었는데.............

김동학 선교사가 한국으로 돌아가고 난 후엔 러시안 선교사 꼬스챠 와 그 일을 감당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내가 우스리 소망교회로 옮긴 후에 본의 아니게 미하일로프카 교회와 멀어지게 되고,

사역 상 갈등이 있어 교회를 떠났는데 떠난 교회 교인들과 교제를 유지하기엔 부담이 있어

6개월가량 소식을 끊고 지냈습니다.

다행히 치료약을 거주지인 우스리스크에서 구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과 10여 년 동안 살아오던 집을

미하일로프카 영농 센터의 소유권을 가진 고려인들이 비워 줄 것을 요구하여

서너 달 전에 지금 살고 있는 발렌찌나 집사님 다챠(주말 농장?)로 옮겨와 살게 되기까지

많은 어려운 고비가 있었다는 것, 그동안 신블랏 가정에 의지가 되었던 우리가 소리 없이

떠나 버린 것에 대해 서운해 한다는 소식을 듣고 있었습니다.

 

몇 주 전에 아직 학교를 거주지로 전학하지 못한 둘째 딸 알라가 어두운 새벽 시외버스를 타고 등교 하다가

불량배들에게 폭행을 당해서 집에서 치료 받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올해가 지나기 전에 아내와

신블랏 가정을 방문하기로 하였습니다.

마침 미주 기독교 윤리실천운동본부에서 지급 되는 장학금 마지막 수혜자로 신블랏의 큰딸 율랴를 생각 하고 있었기에,

춥고 눈 내리는 크리스마스이브에 따뜻한 선물이 될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고요

러시안 정교회 Christmas Eve!

간간히 눈발이 휘날리고, 날씨는 또 왜 그리 추운지 집 앞의 개 밥 그릇이 꽁꽁 얼어붙은 신블랏 집을

통역 발렌찌나 집사님과 함께 찾았습니다.

아직 리타는 중국 시장에서 퇴근을 하지 못했고, 율랴는 출석 교회에서 주일학교 크리스마스 행사 준비 하느라

돌아오지 않아서, 집에는 아직도 얼굴이 폭행당한 상처가 부어 있는 알라와 신블랏이 집에 있었습니다.

오랫동안 찾아보지 못한 미안함으로 어색하게 인사를 나누고 그동안 찾아 오지 못한 이유를 설명하며

신블랏의 얼굴을 살폈습니다.

처음에는 오랫동안 소식이 없던 사람이 불쑥 연락도 없이 찾아 온 것에 어리둥절하던 신블랏의 검은 얼굴에

깊은 주름으로 남아 있던 서운함이 서서히 녹아내리는 것이 보였습니다.

"우리를 아주 놓아 버린 줄 알았소."

울먹이는 신블랏의 말을 끊으며 아내가 이야기 했습니다.

"그래요. 우리 사람들의 관계는 언제든지 내 감정에 따라 놓아 버릴 수 있어요. 그렇지만

하나님께서는 절대로 신블랏 가정을 놓지 않으실 꺼 예요. 우리 땜에 힘내지 마시고 하나님 때문에 힘내세요."

말하던 아내와 통역하는 발렌찌나와 벽에 기대어 서있던 알라 모두 함께 기도 하며 울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누추한 곳에 태어나신 예수님께서, 시베리아 변방 우스리스크 한구석,희망마저도 꽁꽁 얼어붙은

남루한 신블랏 가정에 찿아 오셔서, 믿는 자들의 사랑이란 썩지 않는 끈으로 꽁꽁 엮어 주셨다는 것을 깨닫게 하신

귀한 재회 였습니다.

얼굴이 밝아진 신블랏은 작년 말 원동 문화개발기구의 지원을 통해 뒤뜰에 지은 철제 비닐 하우스에

온가족이 토마토 농사를 열심히 지어 도와주신 모든 이들에게 보답할 꿈을 이야기 하였습니다.

"그동안 찿아 오지 못해서 미안해 .블랏"

그리고 그것이 신블랏의 49 인생에 저와의 마지막 만남 이였습니다

 

2월 10일.

하늘의 태양은 찬란하게 떠올랐건만 올 들어 가장 추운 날씨에 대기는 수정같이 얼어버렸고

병원에서 돌아온 신블랏은 검은 얼굴을 관위로 내어 놓은 채 다챠 앞마당에 누워 있었습니다.

두꺼운 양말을 세 켤레씩 껴 신어도 발이 시린데 리타는 얼음 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아

말없이 맨 손으로 신블랏의 얼굴을 쓰다듬고 있었습니다.

카쟉스탄에서 러시아로 역 이주하기 전까지 함께 살았던 지인들과, 리타와 중국 시장에서 함께 일하는 동료들이

하나 둘씩 모여 들고,우스리스크 사랑의 빛 선교교회의 고려인 부목사님의 집례로 장례예배를 마치고,

운구차를 따라 동네 어귀까지 조문객들과 함께 걸으며,몇 년 동안 신블랏과 함께 복막 투석 액을 구하던 기억에

하염없이 눈물이 흘렀습니다.

 

밤새도록 13시간을 달려 새벽에 병원 앞에 도착하여 병원이 문을 열 때까지 이빨이 덜덜 떨리도록 차안에서

서너 시간씩 추위에 떨며 기다리던 일.

복막 투석 액을 사용하다 죽은 환자들이 남기고 간 무거운 복막 투석 액을 4층 아파트에서 들고 내려오다가

다리가 후들거려 주저앉았던 기억.

캄캄한 밤중에 훼손된 고속도로 아스팔트를 지나다 차가 튕겨 나가 언덕 밑으로 굴러 떨어져서도 아직 살아 있다며

농담을 하던 신블랏의 미소.

운전석 앞에 복막 투석액을 걸어놓고 투석을 하며 운전을 하는 남편 곁에서 마스크를 쓰고

투석 액을 갈아 주던 리타의 모습.

돌아오는 길에 잠이 쏟아져 갈대가 흐드러진 가을 들판에 차를 세우고 잠시 눈을 붙이던 일.

협동 농장 경리로 일하던 리타에게 오빠의 친구인 신블랏이 매일 찿아와 사랑을 고백 했다며

눈처럼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밭을 바라보며 양볼 발그레 미소 짓던 리타.

시골 한적한 카페에서 보르쉬를 먹는 남편을 바라보다가 신블랏 얼굴에 붙은 티끌을 떼어주며 눈물을 참던

리타의 슬픈 얼굴.

러시안 선교사 꼬스챠와 리타와 나와 셋이서 하바롭스크 다녀오던 날 으스름 달밤에 집 앞에 나와

우리를 기다리던 신블랏의 걱정 어린 얼굴.

아! 얼굴 얼굴 얼굴들..............

신블랏과 함께 했던 날들의 슬프게 아름다웠던 기억과 함께 개인적으로 신블랏 가정을 떠났던 이유들이

창피스러워 더욱 괴로워졌습니다.

우리들의 이틀의 도움으로 두 달을 살아가던 그에게 그래도 의지 할 곳은 김동학 선교사 떠나곤

우리 밖에 없었을 텐데 신블랏과 리타는 우리 때문에 얼마나 서운하고 외로웠을까.........

골치 아픈 선교지의 관계의 갈등에서 벗어나고자 선교사라는 인간이 신블랏의 말대로

정작 우리들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영혼들의 손을 놓아 버렸던 건 아니었을까,

골치 아프고 귀찮고 물질적 부담이 없는 사역은 기도 밖에 없는 것을 알고 있기에

걸핏하면 함께 기도 합시다 기도 합시다 하며 숨어 버렸던 많은 순간들.

겉으로 들어나는 가시적 선교 사역의 전리품들을 광채 나게 늘어놓고 폼 나게 안식년을 떠나려던 마음이 내겐 없었을까?

정말로 가슴에 손을 얹고 진심을 말하라면, 선교사로써 나는 세례 요한이나 사도 바울처럼 하나님 앞에 떳떳하게

나의 신분과 사명에 대하여 당당하게 말할 자격이 없습니다,

아니면 디베랴 앞 바다 숯불 조반상 앞에서 이 세상 그 누구보다도 겸손하고 비인 마음의

베드로처럼 "내가 주를 사랑하는 줄을 주께서 아시나이다"(요한복음 21:17)라고 말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흔들리며 살아가는 사람들 속에서 기쁨보다 절망으로 부대끼는 사람들을 가슴에 묻고,

풍요 보다는 고난으로 피 흘리는 사람들을 어엿이 하나님 앞에 세우며,

숨 막히는 세상 한 구석에서 꿈도 없이 흐느끼다 지쳐 버린 이들과 이제는 말이 아니라 몸으로 내려앉아서

진한 피 눈물로 만나는 위로 자가 되고 싶다" 던 4년 전 파송식 간증의 가소로운 패기가 기억나서,

장례식 내내 꽁꽁 얼어 버린 자작나무 숲속으로 숨고 싶었습니다.

 

하관 예배를 드리며 차갑게 언 신블랏의 얼굴에 자신의 얼굴을 부비며 울고 있는 리타의 머리 위로

떠나가는 신블랏의 마지막 인사 인 듯, 거짓말처럼 서너 마리의 박새들이 날아와 앉았다 날아가고 ...........

조문객 모두 입으로 하얀 김을 뿜어내며 신블랏 매장지에 한줌씩 얼어붙은 흙을 뿌리고 장지를 떠나갔습니다.

 

모자를 3개를 쓰고 양말을 세 켤레를 신어도 추운, 아직 난방 장치가 수리 되지 않은 차를 타고 돌아오는 길에

아내가 제게 물었습니다.

"티나 아빠! 선교사란 무어라 생각해? 자기는 자신에게 대하여 무엇이라 말할 수 있어? "

또 다시 눈물이 흘러 운전하던 손의 가죽 장갑을 벗고 눈을 훔치며 제가 말했습니다.

"개뿔! 선교사는 무슨 .....나는 개뿔도 아니야!"

 

오늘 아침 QT 본문에서 가슴을 찌른 구절이 레위인과 제사장들이 세례 요한에게 물었던 질문이

너는 네게 대하여 무엇이라 하느냐 이었습니다.

저는 세상을 향해 담대하게 하나님의 사랑을 이야기 하는 선교사라 말할 자격이 없는,

그래요, 저는 개뿔 입니다.

 

"또 말하되 누구냐 우리를 보낸 이들에게 대답하게 하라 너는 네게 다하여 무엇이라 하느냐?"

가로되 나는 선지자 이사야의 말과 같이 주의 길을 곧게 하라고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 로라 하니라."

"요한복음 1:22-23"

file   Attached:

Author 글쓴이 소개: 장수경
본인을 소개하는 글을 쓰고 싶으신 분들은 간단한 소개글을 정보수정(Info)을 클릭한 후, 자기소개글란에 입력하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기여도 20 36%
댓글로 소중한 의견을 남기고 싶으신 분들은 로그인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장수경 United States 신불랏 형제가 소천했네요.
이 형제를 위새서 우리 모두 많이 기도했지요!?
선교사님의 애통을 하나님께서 위로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기여도 20 36% 
 Delete the comment  Modify the comment
2013-02-19
19:46:19



† 본 게시판에 게재된 글과 사진들 중 삭제를 원하시는 분들은 webmaster@sarang.com으로 본명, 전화번호, 이유를 빠짐없이 이메일로 보내시면 절차에 의거하여 조치합니다.
† 사진 원본을 다운로드하고자 할 경우, 사진 위로 마우스를 옮긴 후 오른쪽 마우스버튼을 클릭하고 새창열기(Open Link in New Window)를 선택한 후 새로 뜬 원본 사진을 그림저장(Save Picture As)을 선택하여 저장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46  자유 게시판old_head  들꽃언덕 아씨노브카에서( 곽동원) image [1] 장수경 2016/07/31 322 21

245  자유 게시판old_head  말라 죽어 있는 억새의 역할 image  장수경 2016/02/26 645 18

244  자유 게시판old_head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연해주서신 2) image [1] 장수경 2015/07/11 1304 53

243  자유 게시판old_head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 ( 연해주 소식) image [1] 장수경 2015/07/11 917 34

242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8 image  장수경 2015/05/15 1034 26

241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7 image  장수경 2015/05/15 705 19

240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6 image  장수경 2015/05/15 707 17

239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5 image  장수경 2015/05/15 721 23

238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4 image  장수경 2015/05/15 733 30

237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3 image  장수경 2015/05/15 646 24

236  자유 게시판old_head  여행풍경 2 image  장수경 2015/05/15 649 15

235  자유 게시판old_head  5월의 여행풍경 1 image  장수경 2015/05/15 647 25

234  자유 게시판old_head  5월에 떠난 비들기 여행 image  장수경 2015/05/15 820 25

233  자유 게시판old_head  연해주에서 온 사진들 image [2] 장수경 2014/11/01 1713 62

232  자유 게시판old_head  무사히 도착했습니다.(연해주소식) image  장수경 2014/10/18 979 42

231  자유 게시판old_head  반가운 연해주서신 (곽동원선교사) image [2] 장수경 2014/08/14 1357 46

230  자유 게시판old_head  슬픈 봄 소식( 연해주로부터,곽동원선교사편지) image [1] 장수경 2014/03/23 1330 48

229  자유 게시판old_head  아내의 눈물(연해주 소식) image [1] 장수경 2013/06/05 1866 104

228  자유 게시판old_head  어머니의 편지 ( 모셔 온 글) image [2] 장수경 2013/03/04 1651 97

arrow  자유 게시판old_head  2013 새해 연해주 첫 소식( 곽동원) image [1] 장수경 2013/02/18 1910 96


1   2    3    4    5    6    7    8    9    10  ··· 13
실시간접속:46명